한화토탈, '석유화학의 쌀' 에틸렌 31만톤 증설 완료
가스 전용 분해시설 건설에 투자비 5400억원·연인원 60만명 투입
나광호 기자
2019-09-17 09:32

[미디어펜=나광호 기자]한화토탈이 핵심사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 추진한 충남 대산공장 에틸렌 생산시설 증설 공사를 완료하고 상업가동에 돌입했다.


한화토탈은 2017년 4월부터 약 29개월간 투자비5400억원, 연인원 60만명을 투입해 연간 에틸렌 31만톤·프로필렌 13만톤 생산규모의 '가스 전용 분해시설(NCC Side Cracker)'를 완공했다고 17일 밝혔다.


이에 따라 한화토탈은 연간 에틸렌 140만톤·프로필렌 106만톤을 생산할 수 있게 됐으며, 이번 증설로 연매출 5900억원 증대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에틸렌과 프로필렌은 플라스틱 등 석유화학제품을 만드는데 사용되는 기초원료다. 


이번 증설에서 주목할만한 점은 기존 나프타 원료 기반의 분해시설(NCC) 확대가 아닌 '가스 전용 분해시설'을 통한 생산 확대라는 점이다.


   
한화토탈 가스 전용 분해시설/사진=한화토탈


한화토탈의 가스 전용 분해시설은 기존 나프타 대비 가격이 낮은 프로판 가스를 원료로 사용할 뿐만 아니라, 기존 NCC와 연결해 스팀·전기·용수 등 생산 인프라를 공유하는 설계 최적화로 통상적인 NCC 신설 대비 약 25% 투자비를 절감하는 등 경제성을 극대화 한 설비다.


최근 석유화학시장은 북미 셰일가스 기반의 에탄분해시설(ECC), 중국의 석탄화학시설(CTO·MTO) 등 저가 원료 기반의 증설과 경기 침체로 경쟁이 날로 치열해지고 있는 상황으로, 한화토탈은 이번 증설로 규모의 경제와 원가경쟁력 제고로 치열한 경쟁의 파고를 넘는다는 복안이다.


한화토탈은 올 연말까지 폴리에틸렌 40만톤, 2021년초 완료를 목표로 △에틸렌 15만톤 △프로필렌 4만톤 △폴리프로필렌(PP) 40만톤 증설을 연이어 추진하고 있다. 이번에 완공한 시설을 포함해 2021년초까지 총 1조4300억원이 투자되며, 공사기간 중 투입되는 건설인력 규모도 연인원 120만명에 달한다.


한화토탈 관계자는 "증설 완료시 합성수지 사업의 생산능력 확대와 함께 생산 구조를 고부가 제품 생산 위주로 재편, 기존 국내 최대 생산 규모를 보유하고 있는 스티렌모너머(SM)·파라자일렌(PX) 등 기초유분 중심의 주력사업군을 합성수지 사업까지 확장해 경영환경의 변동성에 신속히 대응해 안정적인 수익을 창출해 나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미디어펜=나광호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