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소비자원, DLS·DLF 피해자 상담센터 개설한다
이원우 기자
2019-09-17 10:48

[미디어펜=이원우 기자]금융소비자원이 최근 발생한 금리연계 파생결합증권(DLS)·펀드(DLF)의 대규모 손실 사태와 관련된 '피해자 상담센터'를 오는 18일부터 운영한다고 17일 밝혔다.


해당 상담센터는 금융소비자원과 법무법인 로고스가 공동으로 운영한다. 개인별로 피해구제 방안에 대해 구체적으로 상담해주고, 분쟁 조정을 원하는 경우 조정에서 주장할 쟁점 준비 방안과 법률문제에 대해 조언한다.


상담은 평일 오전 9∼11시, 오후 2∼5시 홈페이지를 통하거나 금융소비자원에 전화 또는 사무실 방문을 통해 가능하다. 금융소비자원은 전화나 방문 상담 시에는 사전 예약을 하는 편이 좋다고 조언했다.


[미디어펜=이원우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