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희찬 데뷔전 만점 활약에 유럽이 반했다…평점 10점, 해트트릭 홀란드보다 높은 평가
석명 부국장
2019-09-18 07:36

[미디어펜=석명 기자] 황희찬(23·잘츠부르크)이 축구팬들을 들썩이게 만들었다. 챔피언스리그 데뷔 출전에서 1골 2도움의 눈부신 활약을 했다. 평점 10점 만점에 10점을 받아 해트트릭을 기록한 팀 동료 홀란드보다 더 높은 평가를 이끌어냈다.


잘츠부르크는 18일 오전(한국시간)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의 레드불 아레나에서 열린 2019-2020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E조 1차전에서 헹크(벨기에)를 맞아 6-2로 대승을 거뒀다.


얼링 홀란드와 함께 투톱으로 선발 출전한 황희찬은 전반 33분과 44분 홀란드의 골에 잇따라 도움을 기록했고, 전반 36분에는 골도 터뜨려 1골 2도움 활약을 펼쳤다. 홀란드는 황희찬의 지원 속 해트트릭을 기록했다.


   
사진=발렌시아 SNS


경기 후 영국 축구통계전문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은 황희찬에게 10점의 최고 평점을 부여했다. 해트트릭을 한 홀란드에게는 9.5점을 매겼다. 그만큼 황희찬의 이날 플레이가 돋보였고, 경기를 지배한 데 대해 높은 평가를 받아낸 것이다.


한편, 황희찬의 이날 골은 한국인 선수로는 세번째 챔피언스리그 본선 무대에서 넣은 골로 기록됐다. 이전까지 챔피언스리그 경기에서 골을 넣은 한국인 선수는 박지성(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손흥민(토트넘)뿐이었다.


만 23세인 황희찬은 손흥민 다음으로 어린 나이에 챔피언스리그 무대 골맛을 봤다. 손흥민은 만 22세였던 2014년 챔피언스리그 경기에서 첫 골을 넣은 바 있다.


[미디어펜=석명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