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뭉쳐야 찬다' 측 "양준혁 사진·성추문 스캔들? 추이 지켜볼 것"
이동건 기자
2019-09-19 10:10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양준혁이 성추문 스캔들에 휘말린 가운데, 그가 출연 중인 '뭉쳐야 찬다' 측이 신중한 입장을 내놓았다.


JTBC 예능프로그램 '뭉쳐야 찬다' 측은 18일 "양준혁의 개인사라서 관련 내용에 대해 밝힐 입장이 없다"면서도 "추이를 지켜볼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JTBC '뭉쳐야 찬다'


앞서 이날 한 인스타그램 계정에는 양준혁의 사진과 사생활 폭로글이 담긴 게시물이 게재돼 논란이 일었다. 


글쓴이는 "방송에서 보는 모습. 팬 서비스 하는 모습. 어수룩해 보이는 이미지의 이면, 숨겨진 저 사람의 본성"이라면서 "첫 만남에 구강성교 강요부터... 당신이 몇 년 전 임XX 선수랑 다를 게 없잖아. 뭐를 잘못한 건지 감이 안 오신다면서요. 계속 업데이트 해드릴게 잘 봐요"라고 예고했다. 이후 해당 계정은 비공개로 전환됐고, 곧 삭제됐다.


이에 양준혁 측은 해당 게시글의 내용은 사실이 아니라며 법적 대응을 예고한 상태다.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