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불법사금융 신고센터 24시간 핫라인 구축…업무시간 이후 계좌지급정지 신청 가능
이동은 기자
2019-09-19 13:10

[미디어펜=이동은 기자] 금융감독원이 운영 중인 ‘불법사금융 신고센터’ 대응능력 강화에 나선다. 전문상담인력 정원을 확대하고 24시간 계좌 지급정지 핫라인을 구축한다.


19일 금감원은 수법이 고도화되는 불법사금융에 적시 대응하기 위해 ‘불법사금융 신고센터’의 대응능력을 강화하겠다고 발표했다. 


올해 들어 신고센터의 일평균 상담건수가 1인당 50건을 넘어 상담 소요시간이 길어지고 전화연결이 지연되면서 계좌지급정지 등의 신속대응이 어려운 경우가 발생했다. 이에 금감원은 신고센터의 전문상담역 인원을 확대해 불법사금융 피해자의 전화 연결 대기시간을 단축시키고 신속하게 대응할 예정이다.


불법사금융 신고센터의 24시간 계좌 지급정지 핫라인 구축에도 나선다. 이를 통해 보이스피싱 피해자는 야간에도 금융회사 계좌 지급정지 핫라인에 손쉽게 연결하고 계좌지급정지 신청을 할 수 있다. 야간 핫라인 구축은 올해 안으로 완료될 예정이며 이후에는 음성인식 시스템으로 업그레이드를 추진한다.


또 금감원은 지난 19년간의 상담사례와 불법사금융 대응요령을 책자로 발간하고 홈페이지에 게시할 계획이다. 책자에는 법규·판례 및 통계, 유형별 실제 신고 및 상담 사례, 체크리스트 유의사항들이 담겨있다.


금감원 관계자는 “서민금융 피해신고의 대표적 신고·상담 창구로 자리매김한 불법사금융 신고센터의 대응능력을 양적·질적으로 대폭 확충했다”며 “최근 증가추세에 있는 보이스피싱을 비롯한 불법사금융으로 인한 서민들의 피해를 예방하고 불법행위 근절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미디어펜=이동은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