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헌 금감원장, 이승건 대표 일침…"금융 제도 완전히 이해 못하는 것 아닌가"
윤 원장 "금감원, 말도 안되는 얘긴 안한다"
김하늘 기자
2019-09-19 17:28

[미디어펜=김하늘 기자]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은 이승건 비바리퍼블리카 대표가 전날 금융당국을 공개저격한 것에 대해 “대학 다닐 때도 공대생과 상대생간 커뮤니케이션이 잘 안 통했다”며 “지금 일어나는 문제도 이와 비슷하다”고 설명했다.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사진=금융감독원


19일 윤석헌 금감원장은 이날 서울 여의도 금감원에서 은성수 금융위원장과 면담 직후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이 대표의 전날 발언에 대해 이같이 밝히며 "통상 금감원은 말도 안되는 얘긴 안한다"고 말했다.


이어 “저희(금감원)쪽에서 기술을 완벽하게 이해하지 못한다고 하면 기술을 하는 쪽에선 금융의 언어와 규정, 제도를 완전히 이해하지 못하고 있는 것이 아닐까 싶다”며 “이러한 갈등을 노력해 해결한다면 핀테크의 꽃을 피울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전날 이승건 대표가 금감원이 불가능한 안들을 제시하고 있어 증권업 진출 중단을 검토하고 있다는 발언에 대해선 “규정을 쉽게 바꿀 수 없어 입장을 고수하는 것”이라며 “필요한 부분이 있다면 비바리퍼블리카와 상의하거나 금융위와 논의해 문제를 풀어나가겠다”고 덧붙였다. 


[미디어펜=김하늘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