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검찰, 조직 자체 위해 존재해선 안돼" 압박수위 높여
김규태 기자
2019-10-07 15:14

[미디어펜=김규태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은 7일 "법무부와 검찰은 그 조직 자체 또는 법조 카르텔을 위해 존재해서는 안 되기 때문"이라며 윤석열 검찰총장 체제의 검찰에 대한 압박 수위를 높이고 나섰다.


자신과 경제공동체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와 본인, 본인 가족과 친척 등 소위 조국 일가족에 대한 검찰 수사가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조국 장관은 자신이 피의자로 전락할 수 있다는 점을 알고 있으면서도 이같이 검찰에 대해 압력으로 작동할 수 있는 발언을 이어갔다.


조 장관은 이날 출근길에서 "국민을 위한 법무부와 검찰 개혁에 더 박차를 가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조 장관은 이날 기자들 질문에 "법무검찰개혁위원회 권고를 수용하고 검찰청 의견을 수렴하면서 빠른 시간 내에 검찰개혁 청사진을 제시하겠다"며 "검찰개혁과 관련해 다양한 의견을 보내주고 계시다"고 언급했다.


그는 "이번 기회에 법무부와 검찰에 대한 개혁을 확실히 하란 뜻은 한결같다"며 "무엇보다 국민의 시각에서 법무부와 검찰의 현재를 살펴보는 것이 옳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조국 법무부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사진=연합뉴스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