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포토]"조국 면상은 탱크보다 두껍다"…광화문 집회 이모저모
김규태 기자
2019-10-09 18:03

   
[현장포토]"조국 면상은 탱크보다 두껍다"…광화문 집회 이모저모./사진=미디어펜

[미디어펜=김규태 기자] "문재인 정권의 헌정유린을 규탄하고 범죄자 조국의 파면을 촉구하기 위한 규탄대회를 시작하도록 하겠다."


한글날인 9일 서울 도심 광화문광장은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 요구' 집회에 참석한 인파로 가득했다.


한 시민은 이날 미디어펜의 취재에 "문재인 대통령의 실정을 비판하고 범죄자 조국의 퇴진을 촉구하기 위해 이 자리에 나왔다"며 "작은 목소리라도 이렇게 나서야 문재인 정권이 조금이라도 우리의 소리를 귀담아 들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내로남불 이중잣대 파렴치한 주범인 조국이 어떻게 한 나라의 법무부장관이냐"고 반문하면서 "조국은 검찰개혁이라는 명분을 내세워 검찰에 대한 칼을 휘두르기에 앞서 자신의 가정부터 개혁하고 참회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현장포토]"조국 면상은 탱크보다 두껍다"…광화문 집회 이모저모. 한 집회 참석자가 '조국 감옥'이라고 쓰여진 피켓을 들고 있다./사진=미디어펜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