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티 "소녀주의보 굶기거나 괴롭힌 적 無…앙금 있을 순 있어"
이동건 기자
2019-10-10 15:05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민티가 그룹 소녀주의보 관련 의혹에 대해 입을 열었다.


가수 민티는 10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민티의 진실된 신상명세'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민티는 해당 영상을 통해 "단도직입적으로 말씀드리자면 저는 걸그룹 소녀주의보의 제작자 소리나가 맞다"고 밝혔다.


이어 "내가 소녀주의보 멤버들을 굶기고 갈궜다는 소문은 어디서 나온 건지 잘 모르겠는데, 사실무근이다"라며 "제가 애들한테 열등감을 느끼거나 그럴 일은 진짜 없다"고 덧붙였다.


그는 "운동은 진짜 많이 시켰다. 밥을 많이 먹이고 운동을 국가대표급으로 시켜서 충분히 그 친구들 입장에서는 앙금이 있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사진=민티 유튜브


민티는 지난해 Mnet '고등래퍼2'에 지원해 이름을 알린 가수다. 최근 소녀주의보의 전 소속사 대표인 민티가 소녀주의보 멤버들을 괴롭혔다는 주장이 온라인상에 떠돌며 논란이 불거졌다.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