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해양 신산업, 2030년 11조원 수준으로 적극 육성”
“수산업 매출액 100조원, 어가 소득 8000만원 시대 열 것”
김소정 부장
2019-10-10 16:46

[미디어펜=김소정 기자]문재인 대통령은 10일 “현재 3조원 수준인 우리 해양 신산업 시장을 2030년 11조원 수준으로 끌어올리고, 매출 1000억원이 넘는 해양 스타트업, 오션스타 기업도 2030년까지 20개를 발굴해 성장을 돕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11번째 전국경제투어로 충청남도를 방문, 아산에서 삼성디스플레이의 신규투자 및 상생협력 혁약식에 참석한 데 이어 홍성 충남도청에서 ‘해양수산 신산업 발전전략’을 보고받았다.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후 충남 홍성군 충남도청에서 열린 해양신산업 발전전략 보고회에서 해양신산업 분야 인재들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청와대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해양바이오·해양관광·친환경선박·첨단해양장비·해양에너지 등 5대 핵심 해양 신산업을 적극 육성하겠다”며 “해양바이오 산업 클러스터를 구축해 유망한 기업과 인재들이 모이게 하고, 연안 중심의 해역조사를 배타적 경제수역으로 확대해 해양자원을 확보하겠다. 보령의 해양 머드, 태안·서천의 해송휴양림 같은 해양관광도 활성화해 지역발전을 이끌겠다”고 말했다.


이어 “수중건설로봇·조류발전시스템·LNG 선박 같은 첨단 해양장비, 해양에너지, 친환경선박 분야에 대한 지원도 아끼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또한 “기존 해양수산업을 스마트화하겠다”며 “스마트항만을 구축하고 자율운항선박을 개발해 해운·항만 산업의 경쟁력을 한층 강화하고, 지능형 해상교통 정보서비스를 도입해 바다 안전을 지키고 세계 시장으로 진출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올해 처음 조성한 해양모태펀드를 통해 해양수산 분야 민간 투자를 촉진하고 빅데이터·인공지능을 결합한 스마트 수산양식 분야도 세계에서 앞서가도록 적극 지원하겠다"며 "현재 국가 R&D(연구개발)의 3% 수준인 해양수산 R&D를 2022년까지 5%인 1조원까지 대폭 확대하겠다"고 역설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후 충남 홍성군 충남도청에서 열린 해양신산업 발전전략 보고회를 마친 후 도민들과 인사하고 있다./청와대

이날 문 대통령은 2017년 5월 ‘바다의 날’을 기념하며 ‘해운재건 5개년 계획’ 수립에 이어 ‘해양진흥공사’를 출범시킨 사실을 언급하며 “2016년 당시 29조원 수준이었던 외항선사 매출액이 지난해 34조 원으로 크게 증가했다”며 또 “어촌의 정주 여건을 개선하는 ‘어촌뉴딜 300’과 수산업 혁신을 위한 ‘수산혁신 2030’도 추진 중”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2030년까지 수산업 매출액 100조원, 어가 소득 8000만원 시대를 열어갈 것”이라며 “또한 올해를 ‘해양플라스틱 제로화 원년’으로 선언했다. 2030년까지 해양플라스틱의 50%를 저감하고 해양쓰레기로 몸살을 앓고 있는 우리 바다를 되살리겠다”고 말했다.



[미디어펜=김소정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