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대출 "방통위 상임위원 후보로 김창룡 거론…'편파방송' 의도"
김동준 기자
2019-10-13 19:11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운데)와 의원들이 13일 오후 국회에서 언론장악저지 및 KBS수신료 분리징수 특별위원회 회의를 위해 이동하고 있다./연합뉴스


[미디어펜=김동준 기자] 방송통신위원회 상임위원 후보자로 김창룡 인제대 교수가 거론된다는 이야기가 정치권에서 나왔다. 김 교수는 ‘당신이 진짜로 믿었던 가짜뉴스’의 저자로, 이낙연 국무총리는 최근 자비를 들여 이 책을 방통위와 문화체육관광부 공무원들에게 선물하기도 했다.


박대출 자유한국당 의원은 13일 국회에서 열린 ‘언론장악저지 및 KBS 수신료 분리징수 특위’ 회의에서 “(정부가) ‘당신이 진짜로 믿었던 가짜뉴스’ 저자를 방통위 상임위원 후보로 검증하고 있다는 이야기가 들린다”며 “검증이 사실인지 밝혀달라. 사실이라면 검증 중단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이어 “(김 교수 임명은) 지금의 편파방송을 더 가속화 하겠다는 의도”라고 지적했다. 또 “이 총리가 방통위와 문체부 공무원들에게 ‘당신이 진짜로 믿었던 가짜뉴스’를 선물했는데, 결과적으로 현 방통위 상임위원이 물러나고, 그 자리에 해당 책의 저자를 꽂으라는 의미”라고 의혹도 제기했다.


박 의원은 “방통위를 정권비판 언론을 막아주는 방탄위원회로 만들려고 하나”라며 “독립기구인 방통위를 가짜뉴스를 때려잡는 도구나 선봉장으로 쓸 생각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특위는 이날 회의를 통해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KBS 외압 논란과 관련, 유 이사장과 양승동 KBS 사장을 방송법 위반혐의로 고발하는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다. 또 △KBS 양승동 사장·정필모 부사장 사퇴 요구 △KBS 라디오 제작 이재강 보도국장 외압 확인 및 사퇴 요구 △양승동 사장·정필모 부사장 통화 내역 공개 요구 등을 이어가겠다는 방침도 밝혔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KBS 보도 통제 사건은 양 사장이 1차 책임을 져야 한다”며 “방송법 위반 여부를 면밀하게 조사해 법적 책임을 묻기 위한 고발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앞선 회의에서 “KBS 사장 위에 KBS 이사장이 있는 게 아니라 유 이사장이 있는 것 같다”며 “양 사장은 당장 그 자리에서 사퇴하라”고 날 세웠다.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