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탄력근로제 확대' 노동계 반발에 “냉정하게 생각하면 동의될 것”
김소정 부장
2019-10-13 17:57

[미디어펜=김소정 기자]청와대는 13일 탄력근로제 기간 확대에 노동계가 반발하고 있는 것과 관련해 “노동시간은 어차피 줄여나가게 돼있고, 어떤 속도로 줄여갈지에 대해 노동자 개인이든, 조직으로서의 노조든 냉정하게 생각하면 동의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개별회사가 해결할 수 없는 큰 도전이 오고 있다. 감당하지 못하면 회사가 없어질 수도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또 “개인으로서의 노조원 노동자와 집단으로서의 노조가 서로 다른 이해관계를 갖는 게 참 안타깝다”고 덧붙였다.


   
청와대./사진공동취재단

내년부터 50인 이상 299인 이하 사업장에도 확대 적용되는 주 52시간 근로제를 놓고 중소·중견기업에서 이를 유예해달라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 같은 요청에 공감을 표하면서 관련된 보완책 마련을 지시하고 관련된 입법 추진을 여러 차례 언급한 바 있다.


이 관계자는 자율주행차 개발로 돌입하고 있는 자동차산업을 예로 들면서 “기존 산업의 개념이 달라지고 있다. 톨게이트 수납원이 없어지는 직업이라는 것도 눈에 보이지 않나”라며 산업계에 불어닥치고 있는 일대 변화를 지적했다.


이 관계자는 또 “일부 중소·중견기업은 (근로시간 단축에) 상당히 많은 준비를 해 왔지만 여전히 준비가 부족한 기업이 있다. 이에 대한 재계의 우려가 있음을 알고 있다”라고 말하며 탄력근로제 확대 법안의 국회통과를 촉구했다.



[미디어펜=김소정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