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조국이 '부통령'이라는 말 회자…여당·국무총리 압도"
"공수처, 조국 수사 무산시키려는 술수"
김동준 기자
2019-10-14 11:32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운데)와 나경원 원내대표(왼쪽)./자유한국당


[미디어펜=김동준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14일 “조국은 국무총리와 여당 지도부까지 압도하는 무소불위의 권력을 휘두르고 있다”며 “사실상 조국이 정권서열 2위, 부통령이라는 말이 회자되고, 대한민국이 조국 공화국 아니냐는 탄식까지 나오는 상황”이라고 비판했다.


황 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범죄 피의자 조국의 검찰 특수부 해체 공작, 국회의장과 여당 단독으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패스트트랙 밀어붙이기, 사법부의 무더기 조국 관련 영장 기각 퍼레이드 모두는 이 정권의 독재 선언에 다름 아니”라며 이렇게 말했다.


황 대표는 “이 정권이 다른 야당과의 합의까지 어기면서 허겁지겁 공수처를 만들려는 이유가 있다. 조국 수사를 빼앗아 무산시키려는 술수”라며 “국무총리와 여당 지도부에 국회의장까지 모두 나서 일사불란하게 움직이는 모습을 보면 그 배후에 문재인 대통령이 있음이 너무나 명확하다”고 짚었다.


또한 “(조국 법무부 장관은) 자신이 검찰의 수사를 받는 피의자임에도 불구하고 끝을 보겠다며 대놓고 검찰을 겁박하는 상황”이라며 “우리 당은 문 대통령의 조국 지키기와 친문독재에 맞서 전방위적 투쟁을 계속해 나가겠다. 정의와 공정의 자유 대한민국을 지킬 것”이라고 했다.


아울러 “대한민국의 국정 혼란과 민주주의 퇴행은 문 대통령과 2인자 조국의 합작품”이라며 “대통령이 끝내 조국을 품에 안고 독재의 길로 간다면 정치적 책임은 물론 법적 책임까지 면하기 어렵다. 국민의 준엄한 심판이 다가왔음을 깨닫고 국정 정상화를 위한 결단을 내려 달라”고 촉구했다.


황 대표는 정부의 대북 정책에 대해서는 “북한 비위 맞추기에 공연히 애꿎은 대한민국 국민만 피해를 보고 있다. 돼지열병 확산의 큰 원인 중 하나는 북한 눈치 보기의 결과”라며 “아프리카 돼지열병의 북한유입 가능성이 큰데도 이 정권은 북한과 방역 협력은커녕 비무장지대(DMZ) 통제도 제대로 안 했고, 북과 연결된 평화의 길도 얼마 전까지 열어놨다”고 지적했다.


한국 남자축구 대표팀이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예선전을 위해 방북한 것을 두고서는 “40분이면 갈 길을 빙빙 돌아서 가야 한다. 북한에 머무는 2박 3일 동안 연락도 완전히 두절 된다고 한다”며 “이런 상황 하나 해결하지 못하면서 중재자니, 운전자니 하는 것이 부끄럽지도 않나”라고 꼬집었다.


황 대표는 “상황이 이 지경인데도 도쿄올림픽 단일팀 구성이라는 터무니없는 주장만 앵무새처럼 반복하고 있다”며 “문 대통령은 되지도 않을 평화경제 타령은 그만하고, 눈앞의 우리 국민 피해부터 챙기기 바란다. 문 대통령이 지켜야 할 대상은 대한민국 국민”이라고 강조했다.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