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한국 지지율 격차 0.9%p…한국당 중도층서 앞서
민주당 35.3% vs 한국당 34.4%…중도층 격차는 5.3%p
김동준 기자
2019-10-14 11:31

   
리얼미터 10월 2주차 주간집계/리얼미터


[미디어펜=김동준 기자]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의 지지율 격차가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최소치로 좁혀졌다. 이른바 ‘조국 정국’을 거치면서다.


리얼미터가 YTN 의뢰로 지난 7~8일, 10~11일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2502명을 대상으로 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2.0%p)해 14일 발표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민주당은 전주 대비 3.0%p 하락한 35.3%로 집계됐다. 2주 연속 하락한 민주당 지지율은 올해 3월 2주 차(36.6%) 이후 7개월 만에 최저치를 보였다.


반면 1.2%p 오른 한국당은 34.4%로 2주 연속 지지율이 상승했다. 한국당 지지율은 ‘패스트트랙 정국’ 당시인 5월 2주 차(34.3%) 이후 5개월 만에 최고치다.


민주당과 한국당의 격차는 오차범위 내인 0.9%p로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최소치를 나타냈다. 특히 일간 집계로 보면 지난 11일 민주당이 33.0%, 한국당이 34.7%로 현 정부 집권 후 처음으로 한국당이 민주당을 앞섰다.


민주당은 진보층(66.3%→63.1%)에서 하락, 한국당은 보수층(64.4%→66.9%)에서 상승하며 양당의 핵심이념 결집도는 3.8%p로 벌어졌다. 


중도층에서는 민주당(35.2%→28.5%)이 30%대 중반에서 20% 선으로 지지율이 하락한 반면 한국당 한국당(32.6%→33.8%)은 30%대 초중반을 유지했다. 민주당과 한국당의 중도층 격차는 5.3%p로 현 정부 출범 후 처음으로 중도층에서 한국당이 민주당을 앞선 것으로 나타났다.


이밖에 바른미래당은 6.3%(0.4%p↑)로 2주 연속 올랐고, 정의당도 5.6%(0.7%p↑)로 상승했다. 민주평화당은 0.5%p 오른 1.7%를, 우리공화당은 0.4%p 상승한 1.5%를 각각 기록했다. 


한편, 자세한 여론조사 개요와 결과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