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쉽엔터테인먼트 연습생들은 알고 있었다? '프로듀스X101' 특혜 의혹 일파만파
이동건 기자
2019-10-16 00:40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스타쉽엔터테인먼트 연습생들이 Mnet '프로듀스X101' 출연 당시 특혜를 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15일 오후 방송된 MBC 시사교양프로그램 'PD수첩'에서는 연예계 지망생, 팬들, 국민들 그리고 연예계 관계자까지 울리는 가짜 오디션에 대해 해부했다.


이날 'PD수첩'에서는 '프로듀스X101' 출연자들의 분량 문제, 이른바 'PD 픽' 등에 대한 증언, 마지막 생방송 당일 투표 조작으로 의심되는 정황과 과정, 그에 따라 얽혀있는 소속사들의 이해관계 등을 추적했다.



   
사진=MBC 'PD수첩' 방송 캡처


'프로듀스X101' 출연자 D씨는 '프로듀스X101' 제작진이 스타쉽엔터테인먼트를 밀어준다는 이야기가 연습생들 사이 돌았다고 밝혔다. 그는 "오죽하면 스타쉽 전용, 스타쉽 채널이라고 연습생들끼리 '스타쉽듀스'라는 말을 했다"고 덧붙였다.


스타쉽엔터테인먼트 연습생들이 경연곡을 미리 알고 있었다는 증언도 나왔다. '프로듀스X101' 출연자 A씨는 "어떤 친구가 경연곡을 유포해서 물어봤더니 안무 선생님이 알려줬다고 하더라"라며 "스타쉽엔터테인먼트 연습생들은 예전부터 연습을 하고 있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스타쉽엔터테인먼트 측은 "수사 중인 사건이라 더이상 별도로 드릴 말씀은 없다. 수사에 최대한 협조하기로 했다"고 입장을 전했다.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