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EA "한국 1인당 전기료, OECD 평균 절반"
1인당 전기요금, 터키 이어 두 번째로 낮아
온라인뉴스팀 기자
2019-10-27 10:25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우리나라의 1인당 전기요금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주요 28개국 평균의 절반인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국제에너지기구(IEA)는 지난달 26일 '국가별 전기요금'을 발표, 지난해 한국의 1인당 전기요금은 8.28펜스(약 125원)/kWh(킬로와트시)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터키의 1인당 전기요금 7.79펜스/kWh에 이어 28개국 중 두 번째로 낮은 금액이다. 


전기요금이 가장 비싼 덴마크는 33.06펜스(498원)/kWh로 한국 전기요금의 4배에 달했다.


28개국 평균 전기요금은 15.12펜스(228원)/kWh로 한국의 전기요금은 IEA 조사국 평균가격의 절반 수준에 불과했다.


한국의 1인당 전기요금은 2000년 5.53펜스/KWh에서 2018년 8.28펜스/KWh로 18년 사이 50% 증가한 반면, 조사대상 28개 국가의 평균 전기요금은 2000년 6.56펜스/KWh에서 지난해 15.12펜스/KWh로 131% 증가했다.


미국, 영국, 일본 등 주요 7개국(G7) 국가들의 평균 전기요금 증가율도 116%에 달해 한국의 전기요금 인상률을 크게 웃돌았다.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