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이라크 환아 초청 희망 선물
정밀검사·치료 지원…외교 특사단 방문·이라크 정부 신뢰 바탕 진행
김태우 기자
2019-10-31 17:49

[미디어펜=김태우 기자] 현대자동차그룹은 31일 이라크 심장병 어린이 환자 2명과 안구 손상 환자 1명을 한국에 초청해 정밀검사를 받게 하고 치료를 지원했다고 밝혔다.


지난 15일과 21일 두 번에 걸쳐 입국한 이들 3명은 서울 광진구 건국대학교병원과 경기도 부천 세종병원 두 곳으로 나뉘어 정밀검사와 수술을 받았다. 오는 12월에도 심장병 환아 4명이 이라크에서 추가로 입국해 치료를 받는다.


   
정진행 현대건설 부회장과 한병도 이라크 특임 외교특별보좌관 등이 이라크에서 온 환자 및 보호자, 국영방송 취재진 등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현대자동차그룹


이라크 환아 의료지원은 현대차그룹이 한국이라크우호재단과 연계해 한국에서 무료로 수술을 받게 하고 희망을 안겨주는 사회공헌 사업이다. 앞서 2013년에도 이라크 심장병 환아와 보호자 등 22명을 불러 3주간 치료를 지원한 바 있다.


지난 30일 경기도 현대 모터스튜디오 고양에서는 수술을 마친 이들을 위한 격려 행사도 열렸다. 격려 행사에는 정진행 현대건설 부회장, 한병도 이라크 특임 외교특별보좌관, 하이더 쉬야 알바락(Hayder Shiya ALBARRAK) 주한 이라크 대사, 김성준 현대차 상무 등이 참석했다.


이라크 공영방송국 소속 취재진도 이번에 함께 입국했다. 이들은 치료과정과 격려 행사를 취재하는 동시에 △충남 현대차 아산공장 △현대건설 서산 태양광 발전소 △인천 힐스테이트 레이크 송도 현장 등 현대차그룹 사업장을 견학했다.


이라크 취재진은 △자동차 △신재생 에너지 △건설사업에 대한 설명을 들으며, 현대차그룹의 끝없는 도전에 깊은 관심을 보였다. 이라크 환아들과 취재진은 창덕궁과 인사동 등을 방문하며 한국의 전통문화를 체험한 뒤 11월1일부터 이라크로 출국한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이번 의료지원 행사 및 현대차그룹 사업장 견학은 지난 1월 한국·이라크 수교 30주년을 맞아 진행된 정부 외교 특사단의 이라크 방문과 그간 현지에서 공사를 성공적으로 수행한 현대건설에 대한 신뢰를 바탕으로 진행됐다"고 말했다. 


이어 "향후에도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펴는 등 활발한 교류를 이어나갈 계획이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현대건설은 1978년 바스라 하수도 1단계 공사를 시작으로 이라크에 진출한 이래 알무사임 화력발전소, 바그다드 의료단지 등 총 39건, 70억달러 규모의 공사를 현지에서 수주했다. 


현대건설은 최근에는 60억달러(한화 약 6조8000억원) 규모의 카르발라 정유공장 공사의 주관사를 맡아 사업을 성공적으로 수행하고 있는 등 이라크 건설 산업을 이끌고 있다.



[미디어펜=김태우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