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기청정기, 제품별 유해가스 제거.필터 교체 비용 차이 커
삼성·샤오미·코웨이·LG 유해가스 제거 '상대적 우수'...소비자원 시험평가
윤광원 취재본부장
2019-11-07 13:20

   
삼성전자 공기청정기 '큐브' [사진=미디어펜]


[미디어펜=윤광원 기자] 공기청정기 제품별로 유해가스 제거 효율이나 필터 교체 비용 등이 차이가 크게 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은 소비자들이 많이 사용하는 공기청정기 9개 제품을 대상으로 유해가스 제거 효율, 필터 교체 비용, 전기요금 등을 시험·평가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7일 밝혔다.


시험 대상 제품은 삼성전자(AX40R3030WMD)와 샤오미(AC-M4-AA), 샤프(FP-J40K-W), 위니아(EPA10C0XEW), 위닉스(AZSE430-IWK), 코웨이(AP-1019E), 쿠쿠(AC-12XP20FH), LG전자(AS122VDS), SK매직(ACL-120Z0SKGR) 등이다.


새집증후군 유발 물질 프롬알데하이드와 톨루엔, 생활악취인 암모니아와 아세트알데하이드, 초산 등 5개 가스를 제거하는 성능을 평가한 결과 삼성과 샤오미, 코웨이, LG 제품이 상대적으로 우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대 풍량으로 작동 시 소음은 삼성·샤프·위니아·위닉스·코웨이·쿠쿠·LG 등 7개 제품이 상대적으로 적었다.


미세먼지 제거 성능과 안전성, 표시사항은 모두 관련 기준을 충족했으나, 연간 필터 교체 비용은 제품 간 최대 3.1배, 전기요금은 1.9배 차이가 났다.


필터 교체 주기는 업체가 자율적으로 정하고 있지만 1년 사용 뒤 교체를 기준으로 하면 위니아가 3만 5000원으로 가장 저렴한 반면, 샤오미는 자체적으로 정한 교체 주기가 짧아 1년에 2차례 교체해야 하는 만큼, 연간 11만원이 소요됐다.


하루 7.2시간 사용을 기준 연간 전기요금은 쿠쿠가 9000원으로 가장 저렴했고, 삼성이 1만 7000원으로 가장 비쌌다.


공기청정기 필터에서는 모두 클로로메틸이소티아졸리논(CMIT)·메틸이소티아졸리논(MIT)·옥틸이소티아졸린(OIT) 같은 살균제 성분은 없었다.


소비자원은 공기청정기 등 생활밀착형 제품의 안전성과 품질 비교정보를 지속해서 제공할 계획이다.



[미디어펜=윤광원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