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카운트인포, 다음주부터 '은행앱'에서도 이용가능
이원우 기자
2019-11-08 14:45

[미디어펜=이원우 기자]계좌통합관리(어카운트인포) 서비스를 일반 시중은행 뱅킹 애플리케이션(앱)에서도 쓸 수 있게 된다.


금융결제원은 은행권 계좌정보 일괄 조회 시스템인 어카운트인포 서비스를 일반 시중은행 뱅킹 앱에서도 이용할 수 있게 된다고 8일 밝혔다.


이에 따라 이르면 다음 주부터 평소 자주 사용하는 은행 앱에서 자기 이름으로 된 모든 은행계좌를 손쉽게 조회할 수 있다.


우선 11일부터 농협, 신한, 우리, 기업, 국민, 하나, 전북 등 7개 시중은행이 서비스를 시범 운영한다. 대구은행은 오는 29일, 나머지 은행은 내달 17일부터 서비스가 제공된다.


계좌통합관리 서비스란 인터넷 홈페이지나 모바일 앱 등에서 본인 계좌 현황을 한눈에 조회 할 수 있는 서비스로, 2016년 말부터 운영을 개시했다.


이제 별도로 계좌통합관리 앱을 깔거나 홈페이지를 방문하지 않고도 평소 자주 사용하는 은행 뱅킹 앱에서 동일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일반 은행 앱에서 계좌통합관리 서비스가 제공되면 최근 시범운영을 시작한 오픈뱅킹의 이용도 한층 편리해질 것이라고 금융결제원은 내다봤다.


[미디어펜=이원우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