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10일 여야 5당 대표와 만찬 회동
모친상 조문 감사의 뜻, 정치권에서는 "현안 대화 나눌까?"
손혜정 기자
2019-11-08 15:59

[미디어펜=손혜정 기자]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10일 청와대에서 여야 5당 대표와 만찬 회동을 한다.


문 대통령이 여야 대표를 청와대에 초청해 회동하는 것은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에 대한 대응 방안을 논의한 지난 7월 18일 이후 115일 만의 일이며 취임 후로는 다섯 번째다.


이번 회동은 최근 문 대통령의 모친상에 여야 대표가 조문한 것에 감사의 뜻을 표하고자 청와대가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7월 18일 청와대에서 열린 문 대통령과 5당 대표들의 회동. /사진=청와대


전날 오후 강기정 정무수석이 각 당에 회동 일정을 알렸으며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자유한국당 황교안, 바른미래당 손학규, 정의당 심상정,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가 모두 참석 의사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오는 10일의 회동은 정무적 의미를 배제하고 여야 대표에게 감사의 뜻을 전하고자 성사된 만큼 비공개로 진행할 예정이며 회동 결과와 관련한 별도의 브리핑은 하지 않을 것으로 전해졌다.


그럼에도 정치권에서는 이번 회동이 오찬이 아닌 만찬인 만큼 대통령과 여야 대표들이 정치 현안에 대해 여러 대화를 나눌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미디어펜=손혜정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