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수통합에 대해 김진태 "유승민 못 들어온다"
10일 "보수 통합이 아니라 오히려 더 분열될 것" 주장
손혜정 기자
2019-11-10 21:19

[미디어펜=손혜정 기자]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10일 강원도 춘천의 한 산악회 행사에 참석한 자리에서 최근 황교안 대표의 보수통합 제안과 관련해 “유승민은 (자유한국당에) 못 들어온다”며 “보수 통합이 아니라 오히려 분열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10일 자유산악회 회원들 앞에서 연설을 하고 있다. / 사진=이상윤 제공


이 날 산행에 앞서 산악회 회원들 앞에서 한 연설을 통해 김 의원은 "내년 총선은 사회주의 정권과의 처절한 전쟁을 해야 하는데 유승민을 데려오자고 한다"며 “유승민은 못 들어온다”고 바른미래당 유승민 의원과의 통합논의에 대해 비판했다.


김 의원은 “보수 통합이 아니라 오히려 더 분열될 것”이라며 “한국당 국회의원들만 갖고 안 된다. 이번에 싹 다 바꿔봐야 한다. 당에 필요한 몇 사람(만) 살려야 한다"고 보다 강력한 인적 쇄신을 주장했다.


그러면서 김 의원은 “엊그제 황 대표 만나 직접 말했다. 이 사람도 저 사람도 다 오케이, 끌어모으면 어떻게 선거치르냐고 말했다”며 “방향이 잘못됐다. 너도 오케이, 나도 오케이 이게 아니라 너도 안 되고, 나도 안 된다 이렇게 해야 한다. 저도 예외가 아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김 의원은 바른미래당과의 통합에 반대하는 것이냐는 질문에 “유승민 개인을 그렇게 꽃가마 태워 받는 것은 반대한다”고 답했다.


또 통합론의 핵심 쟁점으로 떠오른 탄핵에 대해서도 김 의원은 “그건 묻어둘 수가 없는 거다. 조만간 (한국당이)입장을 내놔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김 의원은 최근 정부가 북한 선원 2명을 북송한 데 대해 “그냥 그렇게 보내면 살인 정권이나 마찬가지”라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미디어펜=손혜정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