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정대상지역 풀린 '부산·일산' 희비교차
조정대상지역 해제 소식에 부산 투자수요 급증
"일산 일부 집값 회복 더디지만 향후 전망 양호"
유진의 기자
2019-11-11 11:37

[미디어펜=유진의 기자]정부가 지난 6일 조정대상지역 규제를 일부 해제한 것과 관련해 부산과 일산 주택시장의 희비가 엇갈리고 있다. 조정지역에서 벗어난 부산시에서는 이미 집값이 수천만원 뛰며 들썩거리고 있지만 일산 일대 집값은 아직 회복될 기미가 보이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해운대 마린시티 전경./사진=연합뉴스

11일 업계에 따르면 정부는 부산 해운대·수영·동래구와 고양시 일산 일부 지역을 조정대상지역에서 제외했다. 국토교통부는 해당 지역의 주택가격이 안정세를 보여 조정대상지역에서 해제한다고 밝혔다.


조정대상지역에서 벗어나면 주택담보대출비율(LTV) 총부채상환비율(DTI) 양도소득세 중과, 청약 1순위 요건 등 규제가 느슨해진다. 대표적으로 LTV는 60%에서 70%로, DTI 역시 50%에서 60%로 늘어난다. 대출할 수 있는 돈이 더 늘어난다는 뜻이다. 또 다주택자 양도세 중과 규정도 적용하지 않고, 청약통장 1순위 자격도 가입기간 2년에서 6개월 등으로 완화된다.


부산 주요 지역에서는 정부의 규제 완화 이전에 이미 투자자 움직임이 감지됐다. 특히 서울 등 외지인 투자가 급격히 증가했다.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9월 부산의 외지인 투자는 930건으로 8월(787건)보다 143건 늘었다.


특히 부산은 정부가 조정대상지역에서 해제한 다음날 해운대구, 수영구, 동래구에서 부동산 매물이 급속도로 사라졌다. 매도자들이 가격이 오를 것이란 기대에 매물을 거둬들이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 해운대구 재송동 센텀e-편한세상은 전용 84㎡ 매도호가가 5000만원 이상 올랐다. 현재 인기 매물인 고층은 4억후반대 시세를 형성 중이다. 최근 실거래가는 지난 2일 4억2500만원(23층)이다.


부산 동래구 명륜동 명륜2차아이파크1단지도 전용 50.9㎡가 현재 최고 4억초반대에 시세가 형성됐다. 최근 실거래가는 지난 3일 3억8000만원(14층)이다.


이에 대해 국토교통부 한 관계자는 "통상적으로 조정대상지역에서 제외되면 일시적으로 투자수요가 몰리는 것은 당연한 것이고 이같은 현상이 지속되기는 어려울 것"이라며 "조정대상지역에서 해제된 지역에 대해서는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고 과열이 재현되는 경우에 재지정을 검토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반면 같은날 조정대상지역에서 해제된 고양시 일산 일부 지역은 분위기가 달랐다.


일산서구 집값은 지난 4일 기준 -0.01%를 기록했다. 올 들어 지난 1월 21일 0.03% 이후 40주 만인 지난달 28일 보합(0.00)을 기록하며 진정세를 보였으나 일주일 만에 다시 떨어했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에 따르면 일산서구 덕이동 하이파크시티 일산 파밀리에2단지 전용면적 121㎡는 지난달 4억5300만원에 거래됐지만 올해 1월 실거래된 4억5500만원과 비교하면 300만원이 소폭 하락했다. 작년 9월 121㎡가 4억8500만원에 거래된 것과 비교하면 1년새 3200만원 떨어진 셈이다.


해당 주택형은 지난 5월 3기 신도시가 발표된 뒤 한달 만인 6월 3억5000만원까지 급격히 떨어졌다가 분양가상한제 시행 계획이 언급된 지난 7월 이후 가격이 등락을 거듭하며 불안정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덕양구도 지난달 28일 0.02%에서 지난 4일 0.01%로 상승폭이 둔화됐다. 덕양구 삼송동 삼송2차 아이파크 전용 84.739㎡는 지난 10월 6억원에 거래됐는데, 지난 4월 6억1500만원에 첫 실거래된 것과 비교하면 1500만원 떨어졌다. 작년 10월 전용 84.739㎡가 6억9700만원에 거래된 것과 비교하면 1년새 1억원 가까이 급락했다. 


한 부동산 전문가는 "부산지역 재건축아파트 어제 오늘 호가만 엄청 올려 놓은 상태고 현재 잘나가는 대전광역시를 꿰찰만큼 부산도 뛸 수 있어 정부가 우려했던 규제카드를 다시 꺼낼 확률도 적지 않다"며 "일산의 경우도 집값이 다시 제자리를 찾기에는 시간이 조금 걸릴 뿐 조정대상지역에서 해제된 만큼 회복세를 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일산은 현재 일부 지역의 회복세가 더딜 뿐 향후 매물이 사라지면서 집값 상승은 뚜렷하게 나타난다"고 덧붙였다.


[미디어펜=유진의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