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리 오빠 권씨 "약혼자와 가족, 동생에게 상처 줘 미안"…징역 10년 구형
이동건 기자
2019-11-14 09:00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만취한 여성을 집단 성폭행하고 성관계 동영상을 불법으로 촬영·유포한 혐의로 기소된 일행 중 유리 오빠 권모 씨에게 가장 무거운 형량이 구형됐다.


검찰은 13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9부(강성수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결심 공판에서 가수 정준영에게 징역 7년, 최종훈에게 징역 5년을 선고해 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함께 기소됐던 권씨와 클럽 버닝썬 MD(영업직원) 김씨에게는 가장 무거운 징역 10년, 연예기획사 전 직원 허씨에게는 징역 5년을 구형했다.


이들은 2016년 1월 강원도 홍천, 3월 대구 등에서 술에 취한 여성을 집단 성폭행한 혐의 등으로 구속기소됐다. 정준영은 2015년 말 연예인들이 참여한 카카오톡 대화방에서 여성들과 성관계 한 사실을 밝히며 몰래 찍은 성관계 영상을 공유하는 등 11차례에 걸쳐 불법 촬영물을 유포한 혐의도 받고 있다.


검찰은 이들 모두에게 성폭력 치료프로그램 이수와 신상정보 고지, 10년간 아동 및 청소년 관련 시설 취업 제한 명령도 내려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이날 최후진술에서 권씨는 "약혼자와 가족, 공인의 신분인 동생에게 죄를 나누게 하고 씻을 수 없는 상처를 준 점 평생 마음에 각인하며 살겠다"고 전했다.


직장인 권씨는 유리의 오빠이자 정준영의 친구로 여러 방송 프로그램에도 출연한 바 있다. 2015년 Mnet '너의 목소리가 보여' 시즌2에 미스테리 싱어로 출연했으며, 2016년 MBC '나혼자산다'에서는 로이킴, 에디킴과 함께 정준영의 절친으로 등장했다.


이들에 대한 선고 공판은 오는 29일 오전 11시 열린다.



   
사진=Mnet '너의 목소리가 보여2' 방송 캡처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