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화장품시장도 바이오산업의 중요 축, K-뷰티 육성” 지시
“한국경제데 대한 리더십 보여야”…현 경제 상황 자세히 설명 당부
김소정 부장
2019-11-14 17:24

[미디어펜=김소정 기자]문재인 대통령은 14일 오전 홍남기 경제부총리로부터 정례보고를 받고 “화장품시장도 바이오산업의 중요한 축인 만큼 K-뷰티 산업의 육성을 바이오산업 혁신 방안 마련 때 적극 검토하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혁신성장 분야에서 새로운 시도와 창업, 규제혁신 등 많은 성과가 있었다”고 평가하면서 이같이 말했다고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또한 문 대통령은 홍 부총리에게 “한국경제에 대한 리더십을 지속적으로 보여주는 것이 중요하다”며 현 경제상황과 미래에 대한 전망 등을 자세히 설명할 것을 당부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한일 간 수출규제와 혁신성장 등 각 부처간 협업을 높이 평가하면서 “앞으로도 각 부처 장관들이 중심이 되어 원팀으로서의 협력 시스템이 지속·강화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날 문 대통령은 홍 부총리로부터 최근 경제 상황에 대한 대응 방안과 2020년 경제정책 방향 및 추진계획, 혁신성장 추진성과 및 향후 계획 등 주요 경제 현안에 대하여 정례보고를 받았다.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전 청와대에서 홍남기 경제부총리로부터 정례보고를 받고 있다./청와대

홍 부총리는 경제 상황과 관련해 연말까지 △예산의 이·불용 최소화 △공공기관 투자 집행 강화 △민간기업 투자 애로 해소 등으로 경제활력 제고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보고했다. 특히, 지자체의 반복적 이·불용 발생 사업 등에 대해서는 내년에 원점에서 존폐를 점검하겠다고 했다.


또한 홍 부총리는 2020년 경제정책 방향과 관련해 △경기 반등의 모멘텀을 마련하고 △경제체질 개선과 구조개혁 본격화로 성장동력 확충 및 지속가능 성장의 확고한 토대 구축에 역점을 두겠다고 보고했다. 


특히 경제체질 개선을 위해 △창업 활성화 △공공기관 혁신 △인구구조 변화에 대응한 대비 및 제도 정비 △획기적 규제 혁파 등을 추진하겠다고 밝혔고, 국민적 요구가 높은 공정·상생·포용의 3대 가치가 우리 경제의 기본 토대가 될 수 있도록 여러 방안을 강구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홍 부총리는 혁신성장과 관련해 △제2벤처붐 가시화 △스마트공장 보급 확산 △소재·부품·장비 핵심 전략품목 조기공급 안정화 △R&D 투자 확대 △혁신인재 양성 △규제 샌드박스 도입 등에 대한 성과를 보고했다. 


올해 1~9월 기준 벤처투자와 신설법인 수가 각각 3조1000억원, 8만개로 사상 최대이고 스마트공장 보급은 지난해 7903개였지만 올해 목표는 1만1900개가 목표라는 내용 등을 보고했다.


홍 부총리는 또 "혁신성장의 가속화를 위해 전 산업과 융·복합이 가능한 DNA(Data·Network(5G)·AI)와 핵심 신산업인 BIG 3 즉 시스템반도체, 미래차, 바이오헬스 분야에서 첨단기술 개발과 기업의 투자확대를 중점 추진하겠다“며 ”바이오의 경우 우리경제의 제2의 반도체산업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범부처 차원의 바이오산업 혁신 TF를 통해서 적극 육성하겠다“고 말했다.



[미디어펜=김소정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