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철 "미, 한미훈련 조정 발언에 주목...남엔 이런 용단 내릴 인물없어"
김소정 부장
2019-11-14 23:31

[미디어펜=김소정 기자]북한 김영철 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 위원장이 14일 담화를 내고 미국 국방부 장관의 한미군사훈련 조정 발언을 환영했다.  


그러면서 김 위원장은 남한에는 이런 용단을 내릴 인물이 없으므로 미국의 노력으로 인정한다면서 허언으로 그쳐선 안된다고 경계했다. 


   
김영철 북한 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 위원장./연합뉴스

김 위원장은 "13일 마크 에스퍼 장관이 조미협상의 진전을 위해 미국 남조선합동군사연습을 조정하겠다고 언급한데 대하여 류의하였다"며 "미국이 남조선과의 합동군사연습에서 빠지든가 아니면 연습 자체를 완전히 중단하겠다는 취지로 이해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 '이런 결심을 남조선 당국과 사전에 합의하고 내렸다고는 생각하지 않는다. 왜냐하면 남조선정계를 아무리 둘러보아도 이런 현명한 용단을 내릴 인물이 없기 때문이다"라고 덧붙였다. 


또 "미 국방장관의 이번 발언이 트럼프 대통령의 의중을 반영한것이라고 믿고 싶으며, 북미대화의 동력을 살리려는 미국측의 긍정적인 노력의 일환으로 평가한다"고 했다. 


김 위원장은 "만일 이것이 우리의 천진한 해석으로 그치고 우리를 자극하는 적대적 도발이 끝끝내 강행된다면 우리는 부득불 미국이 감당하기 어려운 충격적인 응징으로 대답하지 않을수 없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미디어펜=김소정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