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상호금융중앙회간 상시감시협의회 개최
김하늘 기자
2019-11-15 10:30

[미디어펜=김하늘 기자] 금융감독원은 신협·농협·수협·산림조합·새마을금고중앙회 등 5개 상호금융중앙회 상시감시 담당 임직원과 '2019년 2차 상호금융 상시감시협의회'를 개최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날 협의회에서는 상호금융권 건전성 현황 점검과 리스크관리 방안에 대한 논의가 이뤄졌다.


대내외 불확실성 확대 등에 대비해 적극적인 연체관리, 손실흡수능력 개선, 부실채권 조기 정리를 통한 건전성 제고가 강조됐다. 잠재적 리스크가 큰 대출에 대한 사전심사와 사후관리 강화 등 자체적인 리스크 관리 강화로 부실을 사전에 예방해야한다는 의견도 주를 이뤘다.


상호금융권 취약·연체차주 지원 활성화 방안도 논의됐다.


상호금융권 중금리대출도 지역 서민층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주는 모범적인 사례로 평가받을 수 있도록 적극 추진할 방침이다.


금감원과 각 중앙회는 "최근 경기회복 지연과 부동산 경기침체에 따른 연체율 상승에 대비해 조합의 건전성 제고에 역량을 집중하고 취약차주의 연체발생 사전 예방과 연체차주의 경제적 재기 지원 활동에도 상호금융이 적극 동참해야 한다는 인식을 공유했다"고 말했다.



[미디어펜=김하늘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