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한국당, 기회를 위기로 만드는 정당" 작심 비판
"좋은 소재를 발화점으로 만들지 못하는 화석화된 정당"
조성완 기자
2019-11-19 16:50

[미디어펜=조성완 기자]자유한국당 소속 오세훈 전 서울시장은 19일 당 지도부를 향해 “좋은 소재를 발화점으로 만들지 못하는 화석화된 정당”이라고 강력하게 비판했다.


오 전 시장은 이날 자신의 블로그에 올린 ‘수도권의 바닥을 아십니까’라는 제목을 글을 통해 “한 전도양양한 젊은 정치인의 자기희생 결단으로 한국당에 기회가 왔다. 기회가 온 것이 눈에 보이지 않는가”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는 김세연 의원이 불출마를 선언하며 당 지도부의 사퇴요구를 했지만, 황교안 대표가 사실상 이를 거부한 것에 대한 비판으로 풀이된다. 


   
▲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19일 블로그에 올린 글을 통해 자유한국당을 작심 비판했다. /사진 = 오세훈 전 서울시장 블로그 캡쳐


오 전 시장은 “무너져가는 대한민국을 바로 세우기 위해서는 내년 총선을 이겨야 한다. 절체절명의 과제”라며 “사회주의 개헌을 저지하기 위해서도, 더 이상의 서민 고통을 막기 위해서도 ‘통합과 혁신’은 반드시 이뤄야 할 전제조건”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지금 필요한 것은 자기희생과 솔선수범이지만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한국당 리더십의 정치적 상상력”이라며 “정치는 예술이고 정해진 모범답안은 없다”고 강조했다.


오 전 시장은 한국당을 겨냥해 “무에서 유를 창조해도 부족할 판에 유에서 무를 만드는 정당”, “밥상을 차려줘도 주린 배를 움켜쥐고 우왕좌왕하는 정당”, “타이밍도 놓치고 밥상도 걷어차고 기회를 위기로 만드는 정당”이라고 혹평했다.


그러면서 “사단장님 한걸음 한걸음에 수천 병력의 생사가 왔다 갔다!”라면서 “일선에서 죽어라 뛰는 야전군 소대장은 야속할 뿐”이라고 토로했다.


[미디어펜=조성완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