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준 "대구 불출마", 서울 험지 출마 선언
김병준, 지난 12일에는 대구에서 북콘서트도 열었는데...
손혜정 기자
2019-11-19 17:38

[미디어펜=손혜정 기자]김병준 전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이 “대구 수성 갑에 출마하지 않겠다”고 선언하며 서울 험지 출마에 나서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김 전 위원장은 19일 새벽 페이스북에 이같은 글을 올리며 “지도부를 포함한 당 안팎에서 권고한 서울 지역 험지 출마 등, 당을 위해 기여할 수 있는 일을 고민하겠다”고 말했다.


   
김병준 전 위원장이 19일 새벽 페이스북에 대구 수성 갑 불출마를 선언하며 서울 험지 출마를 예고했다. / 사진=김 전 위원장 페이스북 캡처


김 전 위원장은 불과 일주일 전까지만 해도 대구에서 자신의 최근 저작 ‘아빠, 세상에서 가장 무거운 이름’ 북콘서트를 여는 등 대구 수성 갑 출마를 위한 행보를 보여왔다. 이에 김부겸 더불어민주당 의원과의 총선 매치가 예상되기도 했다.


김 전 위원장은 “보수정치의 중심인 대구·경북지역이 그 정치적 위상을 회복해야 당과 보수정치가 바로 서고 정치세력 간의 균형도 이루어진다 판단했다”며 대구 출마를 고려했을 때의 심정을 밝혔다.


그러면서 대구 지역 불출마를 결심하게 된 데에는 “격려와 지원이 있었는데 죄송하고 감사하다”며 “대구에서 가졌던 각종의 모임 등, 소중한 인연은 계속 이어가겠다”고 입장을 전했다.


한편, 한국당에서는 '물갈이' '인적쇄신' '중진 용퇴 및 험지 출마론' 목소리가 분출되면서 실제 김성찬·김세연 영남권 의원들이 연이어 불출마를 선언했다. 김병준 전 위원장의 대구 불출마와 서울 험지 출마 결정에 따라 향후 영남 지역 의원들도 그와 같은 행보를 이어갈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미디어펜=손혜정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