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제주 대성호 침몰사고, 인명구조에 최선" 지시
김소정 부장
2019-11-19 19:41

[미디어펜=김소정 기자]문재인 대통령은 19일 오전 제주 인근 대성호 화재 및 침몰사고와 관련해 "정부의 가용 가능한 모든 자원을 총동원해 인명구조에 최선을 다하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또 "높은 파고와 차가운 수온으로 신속한 구조가 무엇보다 중요한 만큼 행안부장관과 해수부장관이 해경, 해군,지자체 등 관련 기관과 합동구조활동이 효율적으로 진행될 수 있도록 상황을 철저히 관리하라"고 지시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피해자 가족들에게도 연락해 수색 및 구조활동 진행 상황을 최대한 신속하게 알려주고 지원을 다하라"고 당부했다. 


   
문재인 대통령./청와대

아울러 문 대통령은 "베트남 대사관을 통해 베트남 피해자 가족들에게도 즉시 연락을 취하고 가족들의 한국 방문 등 필요한 편의를 보장하라"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현지에 파도가 높고 수온이 차가운 만큼 구조활동에서 수색, 구조 활동 대원들의 안전에도 각별히 유의하라"고 강조했다.  


이날 오전 7시5분쯤 제주도 서쪽 76km 해상에서 장어잡이를 하던 어선에서 불이 났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어선에는 12명이 탑승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승선원 1명이 발견, 구조돼 제주시내로 이송됐지만11시56분에 사망 판정이 내려졌다.   


김모 씨로 확인된 이 선원은 구명동의를 입지 않았고, 심한 화상을 입은 상태였다.   


현재 발견된 1명 외 나머지 승선원 11명은 아직 실종 상태다. 어선에 타고 있던 승선원은 선장을 포함해 내국인 6명과 베트남인 6명인 것으로 파악됐다.



[미디어펜=김소정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