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부동산 가격 안 잡히면 더 강력 방안 강구할것”
“부동산 문제, 우리 정부에서는 자신 있다고 장담”
김소정 부장
2019-11-19 21:34

[미디어펜=김소정 기자]문재인 대통령은 19일 “부동산 문제는 자신있다고 장담하고 싶다”며 “우리정부는 설령 성장률에 어려움을 겪더라도 부동산을 경기부양 수단으로 사용하지 않겠다는 굳은 결의를 갖고 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서울 상암동 MBC 사옥에서 집권 반환점을 맞아 열린 ‘국민이 묻는다, 2019 국민과의 대화’ 행사에서 ‘투기꾼을 잡는 과정에서 (실수요자들이) 역차별을 받는 것 같다’는 질문을 받고 “부동산 가격을 잡지 못한 이유는 역대 정부가 늘 부동산을 경기부양 수단으로 활용해왔기 때문”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에서 '국민이 묻는다, 2019 국민과의 대화' 종료 후 시간 관계상 받지 못한 질문지를 전달받고 있다./청와대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현재 방법으로 부동산 가격을 잡지 못하면 보다 강력한 여러 방안을 계속 강구해서라도 반드시 잡겠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서울 쪽의 고가 주택, 고가 아파트 중심으로 가격이 상승하는데 정부는 강도 높게 (이에 대해) 합동 조사를 하고 여러 방안을 갖고 있다”며 “규제 지역의 대출을 규제하고 있어 실수요자의 대출이 힘들어진다는 말씀이 있는데, 그런 일이 없도록, 실수요자의 주택 구입에 어려움이 없도록 함께 철저히 검토하겠다”고 언급했다.


이어 “전국적으로는 부동산 가격이 오히려 하락했을 정도로 안정화 되고 있다. 특히 서민 전‧월세는 과거 ‘미친 전·월세’라는 이야기를 했는데 지금 우리 정부에서 전·월세가는 안정돼 있지 않나”라며 현 상황을 평가했다.



[미디어펜=김소정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