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현무, 이혜성과 열애 인정 후 첫 공식석상…무슨 말 나왔나
이동건 기자
2019-11-21 06:20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방송인 전현무(43)가 이혜성(28) 아나운서와 열애 인정 후 첫 공식석상에 섰다.


20일 서울 구로구 신도림동 라마다서울신도림 호텔에서는 tvN 새 예능프로그램 '문제적 남자:브레인 유랑단'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전현무는 이혜성 아나운서와의 열애 관련 질문이 나오자 "축하해줘서 감사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여긴 '문제적 남자' 제작발표회인 만큼 이 자리에서 그 얘기를 드리는 것은 적절치 않은 것 같다"며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사진=더팩트, KBS


지난 12일 전현무의 소속사 SM C&C 측은 "아나운서라는 직업적 공통분모 속 선후배 간의 좋은 관계를 이어오다 최근 서로에 대한 호감을 가지게 됐다"고 전현무와 이혜성 아나운서의 열애 사실을 인정했다.


1977년생인 전현무와 1992년인 이혜성은 15살 나이 차이를 극복하고 핑크빛 사랑을 꽃피우게 됐다.


2006년 KBS 제32기 공채 아나운서로 입사한 전현무는 2012년 9월 프리랜서 선언 후 방송인으로 활발히 활동 중이다. 현재 KBS2 '해피투게더4',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MBC '전지적 참견 시점', '선을 넘는 녀석들2', tvN '수요일은 음악프로', '요즘책방: 책 읽어드립니다' 등 다수의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 중이다.


2016년 KBS 공채 43기 아나운서로 입사한 이혜성 아나운서는 KBS Cool FM 라디오 '설레는 밤, 이혜성입니다' DJ를 맡고 있다. 최근까지 KBS2 '연예가중계' 안방마님으로 활약했으며, 유벤투스 내한 친선경기 당시 인터뷰를 맡아 화제의 중심에 서기도 했다.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