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40회 청룡영화상] 조여정, 여우주연상 수상에 눈물 "내게 연기는 짝사랑 같았다"
이동건 기자
2019-11-21 23:10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배우 조여정이 청룡영화상 여우주연상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21일 오후 인천 영종도 파라다이스시티에서는 배우 김혜수와 유연석의 진행으로 제40회 청룡영화상 시상식이 열렸다.


이날 청룡영화상 여우주연상 후보에는 '항거: 유관순 이야기' 고아성, '국가부도의 날' 김혜수, '엑시트' 임윤아, '생일' 전도연, '기생충' 조여정까지 올 한 해 관객들을 웃기고 울렸던 배우들이 나란히 이름을 올렸다.



   
사진=SBS '제40회 청룡영화상' 중계 방송 캡처


수상자로 호명된 이는 조여정이었다. 수상 결과에 놀란 듯 왈칵 눈물을 쏟으며 무대에 오른 조여정은 "'기생충'의 연교는 제가 좋아하는 캐릭터인데, 관객분들의 사랑까지 받아서 비현실적이라고 생각했다"며 "오늘 수상도 전혀 기대하지 않았다"고 털어놓았다.


그는 "연교를 만나게 해준 봉준호 감독님께 감사하다. 늘 기다렸던 캐릭터다. '기생충' 가족들 감사하다"고 '기생충' 팀에게 감사를 전했다.


조여정은 영화에 대한 애정과 남다른 연기 열정도 드러냈다. 그는 "언젠가부터 연기는 제가 짝사랑하는 존재라고 받아들였고, 언제라도 버림받을 수 있다는 마음으로 연기를 해왔다. 그리고 그 사랑은 이루어질 수 없다고 생각했다. 그게 제 원동력이었던 것 같기도 하다"고 고백했다.


이어 "이 상을 받았다고 사랑이 이뤄졌다고 생각하진 않겠다"면서 "뻔한 말이지만, 앞으로도 묵묵히 걸어가보겠다. 지금처럼 씩씩하게 짝사랑을 해보겠다"고 전해 청중의 박수를 받았다.


한편 청룡영화상은 한국영화 100주년을 맞은 올해 유일하게 열리는 영화 시상식이다. 100년의 마침표를 찍고, 새로운 100년의 희망을 노래하는 최고의 축제다.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