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애, 청룡영화제서 빛난 방부제 미모…14년 만 시상식 방문
이동건 기자
2019-11-22 03:20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배우 이영애가 청룡영화제에 등장, 화제의 중심에 섰다.


21일 오후 인천 영종도 파라다이스시티에서는 배우 김혜수와 유연석의 진행으로 제40회 청룡영화상 시상식이 열렸다.



   
사진=SBS '제40회 청룡영화상' 시상식 중계 방송 캡처


이날 최우수작품상의 시상자로는 이영애가 나섰다. 2005년 제26회 청룡영화상에서 '친절한 금자씨'로 여우주연상을 받은 지 14년 만이었다.


이영애는 화려한 비즈 장식의 우아한 블랙 드레스를 입고 무대에 올랐다. 올해 49세인 이영애는 나이를 잊은 미모로 감탄을 이끌어냈다.


한편 청룡영화상은 한국영화 100주년을 맞은 올해 유일하게 열리는 영화 시상식이다. 100년의 마침표를 찍고, 새로운 100년의 희망을 노래하는 최고의 축제다.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