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이노베이션, 배터리 핵심소재 코발트 3만톤 확보
글렌코어와 구매 계약 체결…전기차 300만대 분량
나광호 기자
2019-12-04 16:16

   
SK이노베이션 연구원들이 배터리셀을 소개하고 있다./사진=SK이노베이션


[미디어펜=나광호 기자]SK이노베이션이 전기차용 배터리 핵심 소재인 코발트 대량 확보에 성공했다.


SK이노베이션은 세계 1위 코발트 생산업체인 스위스 글렌코어(Glencore)와 내년부터 6년간 코발트 약 3만톤을 구매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4일 밝혔다. 이는 순수 전기차 약 300만대에 들어가는 배터리를 생산할 수 있는 양이다.


전세계 전기차 배터리 시장은 연평균 25%씩 성장, 2025년에는 약 182조원 규모에 달할 전망이다. 이에 따라 내년 전세계 전기차용 코발트 수요는 3만2000톤, 2025년에는 9만2000톤에 달할 것으로 관측된다.


SK이노베이션은 양사가 매년 제3의 기관으로부터 코발트 생산 과정에 대한 외부 감사를 받는데 합의했다고 설명했다. 이는 광물 관련 글로벌 협의체인 '광물 조달 및 공급망 관리 연합(RMI)'의 '코발트 정제 공급망 실사 표준'에 따른 것이다.


이는 광물 채굴·생산과정에서 인권 문제가 끊임없이 발생하고 있기 때문으로, 코발트의 경우 주요 생산지인 아프리카 지역 아동들의 노동 착취 문제로 세계적인 이슈가 되고있는 광물이다.


임수길 SK이노베이션 홍보실장은 "빠르게 성장하는 배터리 시장 수요에 대비해 안정적인 공급망을 구축, 배터리 사업의 안정적 성장 기반을 확보하고 고객들의 다양한 니즈에 대응할 수 있게 됐다"며 "광물 구매 과정에서도 윤리적인 책임을 다 하기 위한 최선의 노력을 기울여 배터리 사업의 사회적 가치 창출을 극대화 하게 됐다"고 말했다.



[미디어펜=나광호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