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항서 "베트남 축구, 힘든 경기서 불굴의 정신"…태국전 고비 이겨낸 선수들 칭찬
석명 부국장
2019-12-06 07:30

[미디어펜=석명 기자] 베트남이 태국과 힘든 경기를 펼치면서도 원했던 4강 진출을 이뤄냈다. 박항서 베트남 감독은 경기 후 선수들의 정신력을 칭찬했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U-23 축구대표팀은 5일 필리핀 라구나주 비난 경기장에서 열린 '2019 동남아시안게임(SEA) 남자축구' 조별리그 B조 5차전에서 태국과 2-2로 비겼다.


베트남은 이 경기 무승부로 조별리그를 무패(4승1무) 조 1위로 통과하며 4강에 올랐다. 7일 만나는 4강 상대는 A조 2위 캄보디아다.


베트남은 태국과 비겼지만 사실 쉽지 않은 경기였다. 경기 시작 10분만에 두 골이나 내주고 초반부터 0-2로 끌려갔다. 만약 베트남이 태국에 2골 차로 패하면 골득실에서 밀려 4강 진출이 좌절될 수 있었다. 


하지만 박항서 감독은 적절한 교체 카드를 활용해가며 공격적인 전술을 구사했고, 베트남은 띠엔 린이 전후반 1골씩 만회골을 넣으며 2-2 무승부를 거뒀다.


   
사진=베트남축구연맹 홈페이지


베트남은 4강 진출에 성공한 반면 지난 대회 우승국이었던 라이벌 태국은 조 3위에 그치며 예선 탈락하는 수모를 당했다. 박항서 감독이 니시노 아키라 태국 감독과의 한일 지도자 경쟁에서 완승을 거둔 셈이 됐다. 


경기 후 박항서 감독은 기자회견을 통해 "오늘은 힘든 경기를 했다. 동남아시안게임 들어 가장 힘들었다"고 태국전을 돌아보면서 "그러나 우리는 준결승 티켓을 따냈다. 이른 시간 두 골을 내줬지만 선수들이 포기하지 않고 불굴의 정신을 보여줬다"며 초반 두 골 차를 딛고 무승부를 만든 선수들을 칭찬했다.


박항서 감독은 이번 대회에서도 '매직'을 보여주고 있다. 베트남은 인도네시아전과 싱가포르전에서는 경기 막판 극적인 골로 승리를 따냈고, 태국전에서는 두 골 차를 극복했다. 박항서 감독의 임기응변식 전술과 선수 기용술이 빛났다는 평가다.


이에 대해 박 감독은 "매 경기 다른 계획을 갖고 나선다. 새로운 전략을 세우고 선수를 바꾸거나 포지션 이동을 시킨다"며 "우리는 장기적인 계획에 맞는 시나리오를 갖고 있다"고 설명했다.


베트남의 벽에 막혀 4강 진출이 좌절된 태국의 니시노 감독은 "박항서 감독이 훌륭한 지도자라는 것을 알고 있다. 베트남 축구를 발전시킨 것이 존경스럽다"며 박 감독에게 경의를 표했다. 


[미디어펜=석명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