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 SK에서 방출된 최승준 영입…장타력 있는 우타 내야수 보강
석명 부국장
2019-12-06 15:11

[미디어펜=석명 기자] 한화 이글스가 SK 와이번스에서 방출된 내야수 최승준(31)을 영입했다.


한화 구단은 6일 "최승준 영입 절차를 지난 5일 마쳤다"고 밝혔다. 이번 시즌 후 SK에서 전력외 선수로 방출된 최승준은 한화 유니폼을 입고 새로운 도전을 할 수 있게 됐다.


동산고 출신 최승준은 2006년 신인드래프트에서 LG에 2차 7라운드 지명돼 프로 생활을 시작했다. 거포 기대주로 꼽힌 최승준은 LG에서 별다른 활약을 하지 못하다가 2015시즌 후 LG가 FA 포수 정상호를 영입할 때 보상선수로 SK에 지명돼 이적했다. 


   
사진=SK 와이번스


SK 이적 첫 해였던 2016년이 최승준의 커리어 하이 시즌이었다. 그는 76경기에 출전해 타율 2할6푼6리에 19개의 홈런을 날려 마침내 거포로서 기량을 꽃피우는가 했다. 하지만 한창 잘 나가고 있던 그 해 7월 무릎 십자인대 부상을 당하면서 공백이 생겨 성적이 다시 내리막을 탔다. 올 시즌에는 10경기(타율 0.227)밖에 출전하지 못하고 방출됐다.


한화는 내야 자원 확보와 우타 거포 보강 차원에서 최승준을 영입했다.


[미디어펜=석명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