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동나비엔, '제56회 무역의 날'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표창 수상
박규빈 기자
2019-12-06 16:43

   
이재용 경동나비엔 글로벌전략본부장이 '제56회 무역의 날' 시상식에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표창을 수상한 모습./사진=경동나비엔


[미디어펜=박규빈 기자] 경동나비엔이 '제56회 무역의 날' 시상식에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표창을 수상했다고 6일 밝혔다.


산업부가 주관하고 한국무역협회가 주최하는 '무역의 날'은 수출 확대를 통한 해외시장 개척, 산업의질적 고도화 등에 기여한 기업과 유공자를 포상하는 행사다. 수출 기업의 역량을 제고하는 국내 최대 규모의 시상식으로, 업체의 수출 규모에 따라 수출의 탑을 시상하고 다양한 분야의 특수유공자를 선정하고 있다.


경동나비엔은 보일러 기술경쟁력 강화를 통한 해외 수출의 공을 인정받아 '신기술제품수출유공자' 부문 특수유공자로 선정됐다. 대표적인 내수산업으로 여겨지던 보일러를 당당한 수출 산업으로 변모시키는 데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은 것이란 설명이다.


경동나비엔은 1988년 아시아 최초로 콘덴싱보일러를 개발하는 등 글로벌 시장에서 뚜렷한 족적을 남기고 있다. 보일러 업계에선 세계의 기술 표준으로 통하는 유럽의 EN규격을 뛰어넘는 기술력과 품질로 각 시장에 맞는 현지화를 진행하며 국가대표 콘덴싱 기업으로 자리매김했다는 평가다.


실제로 경동나비엔은 지난해 기준 국내 보일러와 온수기 수출액 중 86%의 점유율을 기록했으며, 30여개국 이상으로 시장을 다변화해 벽걸이형 가스보일러 판매량 기준 세계 4위를 달성하기도 했다.


대표적인 시장은 북미와 러시아다. 경동나비엔은 세계에서 가장 큰 규모의 온수기 시장 중 하나인 북미에 효율 98.8%의 콘덴싱온수기를 선보이며, 북미에서도 콘덴싱 시대를 열었다. 경동나비엔은 콘덴싱온수기와 보일러 부문에서 판매 1위를 기록하고 있다.


또한 혹한의 추위로 유명한 러시아에서도 현지의 난방 인프라를 고려한 제품 개발을 기반으로, 벽걸이형 가스보일러 판매 1위를 수성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법인 설립 5년 만에 러시아에 진출한 기업 중 최초로 누적 판매량 100만대를 기록했으며, 2016년 소비자가 직접 선정하는 '러시아 국민 브랜드'에 해당 분야가 신설된 이후 2회 연속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이재용 경동나비엔 글로벌전략본부장은 "앞으로도 경동나비엔은 그간 쌓아온 기술력을 바탕으로 해외 시장을 더욱 적극적으로 확대하여 수출 증대에 기여할 것"이라며 "그 일원으로서 저 역시 새로운 성장의 전기를 마련할 수 있도록 글로벌 마케팅 전략을 구체화하고 제품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미디어펜=박규빈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