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M, '헤드윅' 제작사 쇼노트 인수로 공연계까지 접수
카카오M "새로운 오리지널 콘텐츠 선보일 것"
장윤진 기자
2019-12-26 09:19

[미디어펜=장윤진 기자] 카카오의 자회사 카카오M이 공연기획사 쇼노트 인수로 본격적으로 공연계까지 접수할 모양새다.  


카카오M은 지난 25일 자회사인 연예기획사 스타쉽엔터테인먼트가 쇼노트의 지분 전량을 인수하는 방식으로 쇼노트를 계열사로 편입했다고 밝혔다. 


   
쇼노트는 뮤지컬 '헤드윅'과 '메디슨 카운티의 다리', '벽을 뚫는 남자', 연극 '졸업', '버자이너 모놀로그' 등을 기획·제작한 국내 기업이다. /사진=쇼노트 홈페이지 캡처


쇼노트는 뮤지컬 '헤드윅'과 '메디슨 카운티의 다리', '벽을 뚫는 남자', 연극 '졸업', '버자이너 모놀로그' 등을 기획·제작한 바 있다. 


카카오M은 드라마, 영화, 음악, 방송을 아우르는 콘텐츠 기업이다. 


드라마 제작사 메가몬스터(tvN '진심이 닿다', MBC '붉은 달 푸른 해'), 영화사 월광('검사외전', '공작')과 사나이픽쳐스('신세계', '무뢰한', '아수라'), 연예기획사 BH엔터테인먼트(이병헌 한지민 한효주 소속), 매니지먼트 숲(공유 공효진 전도연 소속), 제이와이드컴퍼니(김태리 이상윤 소속) 등을 계열사로 두고 있다. 


가수 아이유의 소속사이기도 하다. 최근에는 박진경('마이 리틀 텔레비전'), 김민종('진짜 사나이') PD를 영입해 디지털 방송 콘텐츠 제작도 넘본다. 


카카오M은 이번 쇼노트 인수를 계기로 기존의 음악, 매니지먼트 사업과의 시너지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카카오M은 "쇼노트가 오랜 기간 축적한 라이브 콘텐츠 제작 노하우를 활용해 콘서트와 쇼케이스 등의 기획 및 제작 역량을 한층 강화하는 동시에 소속 배우, 가수들과의 협업으로 새로운 오리지널 콘텐츠를 선보일 것"이라고 밝혔다.


[미디어펜=장윤진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