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도 나도 법정 문화도시 선정, 바람직한가
7개 문화도시 지정, 5년간 최대 100억 원씩 지원
장윤진 기자
2020-01-02 13:36

[미디어펜=장윤진 기자] 문화체육관광부가 제1차 문화도시로 법정 지정 완료된 7개 도시에 앞으로 5년간 최대 100억 원씩 지원하겠다고 발표해 일각에선 논란이 일고 있다. 


   
1차 문화도시로 지정된 7곳 /표=문화체육관광부 제공


지난 12월 30일 문체부는 문화도시로 경북 포항시, 부산 영도구, 경기 부천시, 강원 원주시, 충북 청주시, 충남 천안시, 제주 서귀포시 등 7곳을 지정했다.


앞으로 정부는 매년 5~10개 내외 문화도시를 지정해 2022년까지 약 30개 문화도시를 선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문화도시는 지역 문화 자원을 활용해 쇠퇴하는 지역을 되살리고자 정부가 지역문화진흥법과 '문화도시 추진계획'이라는 명분을 앞세워 지정되고 있다.


이에 문화계 한 관계자는 2일 본지와의 통화에서 "5년간 100억 원 지원만으로 제대로 된 문화도시가 만들어질 수 없다"며 "또한 분별력 없이 너도 나도 법정 문화도시로 선정되면 '문화도시'라는 의미와 희소성 자체가 상실된다. 현 정부의 총선과 대선을 대비한 포푤리즘 정책이 아닌가 하는 의심도 된다"고 얘기했다.  


   
1차 예비문화도시 10곳/사진=문화체육관광부 제공


광역자치단체 중 유일하게 예비문화도시에 올랐던 대구시는 이번에 선정되지 못했다. 이에 대구시는 앞서 문화도시 선정 기준을 충족하고자 올 하반기부터 마련한 관련 조례, 내년도 사업 예산, 문화도시센터 및 이미 채용한 센터장의 활용 방법을 고심 중이라고 밝혔다. 


한편 문체부는 지난달 30일 2021년 문화도시 선정 후보라고 할 수 있는 2차 예비문화도시에 경북 성주군, 인천 부평구, 경기 오산시, 강원 강릉시, 강원 춘천시, 충남 공주시, 전북 완주군, 전남 순천시, 경남 통영시, 제주 제주시 등 10곳을 선정하고 1년 간 예비사업 성과를 살피겠다고 전했다. 



[미디어펜=장윤진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