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이노베이션, 파력발전 소셜벤처 '인진'에 25억원 투자
'On-shore' 기술 보유…해저 송전 불필요
나광호 기자
2020-01-21 11:00

[미디어펜=나광호 기자]SK이노베이션은 그린밸런스 추진 및 더블바텀라인(DBL)을 실천하기 위해 연안 파력발전 소셜벤처 인진에 25억원을 투자했다고 21일 밝혔다.


파력발전은 전 세계적으로 태양광·풍력에 이은 차세대 청정에너지원으로 주목 받고 있으며, 인진은 관련 기술 중 가격 경쟁력이 높은 '온쇼어(On-shore)' 방식의 기술을 보유한 글로벌 선도기업이다. 또한 글로벌 파력발전업체 300여개사 중 약 1%만이 달성한 상용화 근접 단계 기술을 보유하고 있으며, 연내 상용화를 추진 중이다.


On-Shore 방식은 기존 원해(Off-shore)에 설치하는 방식과 달리 연안 설치로 해저 송전이 불필요해 비용 측면에서 유리하다.


인진은 이를 토대로 인도네시아·캐나다·프랑스 등 글로벌 무대에서 관련 프로젝트를 활발히 수행하고 있으며, 이번 투자로 충분한 자금력을 확보하게 되면서 현재 추진 중인 여러 사업에 더욱 탄력을 받게 됐다.


   
2019년 6월 SK서린빌딩에서 열린 'SV2 임팩트 파트너링 모델 협약식'에서 (앞줄 오른쪽부터)정인보 SK이노베이션 SV추진단장과 성용준 인진 대표 및 김준 SK이노베이션 총괄사장(오른쪽에서 4번째) 등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SK이노베이션


SK이노베이션과 인진의 인연은 지난해 6월부터 시작됐다. SK이노베이션은 'SV2 임팩트 파트너링 모델'을 시행하면서 인진을 주요 파트너로 선정한 바 있다. 이 모델을 통해 SK이노베이션 구성원들은 약 7억5000만원의 크라우드 펀딩을 비롯해 재무·법무·홍보 등 전문 역량에 기반한 프로보노 형태로 인진을 지원해 왔다.


같은해 11월 베트남 안빈(An Binh)섬 '탄소제로섬 프로젝트'로 베트남 환경문제 해결을 위해 의기투합하기도 했다. 인진은 안빈섬에 파력발전설비를 설치, 섬 필요 전력 전체를 신재생에너지원으로 대체한다는 목표다.


성용준 인진 대표는 "SK이노베이션으로부터 투자를 받게 돼 친환경 파력발전기술 상용화에 더욱 사명감을 느낀다"면서 "뛰어난 기술력으로 지구와 환경 생태계 보호에 앞장서 나갈 것"이라고 다짐했다.


정인보 SK이노베이션 SV추진단장은 "인진과의 SV2 임팩트 파트너링은 대기업의 단순 투자가 아닌, 프로보노 및 상호 비즈니스 협력을 통한 대기업-소셜벤처 간 대표 동반 성장 모델로 평가 받고 있다"며 "인진이 SK이노베이션 직접 투자에 기반해 안정적 재무구조를 바탕으로 파력발전기술을 조기 상용화, 친환경 사회적 가치를 전 세계로 확산해 나가기 바란다"고 말했다.



[미디어펜=나광호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