神占 오늘의 운세(1월22일)-63년 존재감/85년 오비이락/95년 망신살
온라인뉴스팀 기자
2020-01-22 10:26

神占 오늘의 운세(1월 22일)-63년생 존재감/85년생 오비이락/95년생 망신살

오늘의 운세(1월 22일·수요일·음력 12월 28일)


오늘의 운세는 어떨까요? 또 오늘은 어떤 운세를 눈 여겨 봐야 할까요? 63년생 작은 성과에도 존재감 살아나네요. 85년생 까마귀 날자 배 떨어지는 오비이락격, 95년생 과음으로 인한 망신살, 사고 조심하세요. 오늘의 운세를 띠별·생년별로 살펴봅니다.


   
오늘의 운세(1월 22일·수요일·음력 12월 28일)
- 48년생 구설수 있으니 말 아껴라. 60년생 지지부진한 일은 사생결단 필요. 72년생 오늘의 쓴맛은 약이 되니 속상해하지 마라. 84년생 고집 부리면 충돌 생긴다. 


- 49년생 집안의 구심점 역할 잘하라. 61년생 생각지도 못한 공돈 생긴다. 73년생 변수 많으니 끝까지 한눈 팔지 마라. 85년생 오비이락 까마귀 날자 배 떨어지는 격. 


호랑이- 50년생 부부동반 외출하니 흥겹다. 62년생 기다리던 소식 늦어질듯. 74년생 막후 조정자 때문에 일 꼬인다. 86년생 기회 왔을 때 더욱 선명한 모습 보여줘라.


토끼- 51년생 고혈압 환자는 약 꼭 챙겨라. 63년생 작은 성과에 존재감 살아난다. 75년생 양보하려면 먼저 해야 효과 만점. 87년생 상사의 지침 따르는 것이 이롭다.


- 52년생 방심하면 장사꾼에게 설득당한다. 64년생 남과 비교하면 나만 불행. 76년생 석연치 않은 해명은 역효과 크다. 88년생 상사의 칭찬에 출근길 유쾌하다.


- 53년생 사람 소개하는 일은 미뤄라. 65년생 될성부른 후계자를 발견한다. 77년생 친구 일 때문에 분주한 하루. 89년생 선입견 못 버리면 굴러온 복 차게 된다.


- 42년생 자녀가 고민거리 안긴다. 54년생 좋은 문서가 들어오니 잡아라. 66년생 한 우물을 파야 승산이 있다. 78년생 일이 즐거우니 독종 소리도 싫지 않구나. 90년생 자신의 책무에 소홀하지 마라. 


- 43년생 급한 불부터 끄고 다음 생각하라. 55년생 막혔던 자금줄은 숨통 트인다. 67년생 큰일 하려면 실패를 두려워하지 마라. 79년생 겉만 보고 판단하면 후회. 91년생 충동 구매 하지 않도록 신경 써라.


원숭이- 44년생 고집부리면 구닥다리 취급받는다. 56년생 우물 가서 숭늉 찾지 마라. 68년생 고민이 해결돼 한숨 돌린다. 80년생 하던 일 완성도 높이는 데 신경 써라. 92년생 일진이 별로이니 마음먹은 일 미뤄라. 


- 45년생 가랑비에 옷 젖는 지출 대비하자. 57년생 기다리던 소식 듣는다. 69년생 악재가 변화의 기회가 되는구나. 81년생 부모의 큰 기대에 마음이 무거워진다. 93년생 분수에 넘치는 자리는 사양할 것. 


- 46년생 말 많은 사람 가까이 하면 구설수 오른다. 58년생 문서 일은 미뤄라. 70년생 일이 뜻대로 풀려 자신감 넘친다. 82년생 갈대 같은 연인 때문에 심란하다. 94년생 원하던 정보 어렵게 얻는다.


돼지- 47년생 평화로운 일상에 심심할 정도. 59년생 결심한 일 밀고나가면 좋다. 71년생 양손에 떡 쥐고 고민하는 하루. 83년생 직장인은 신상에 좋은 변화 생긴다. 95년생 과음으로 인한 망신·사고 조심하라.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