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예보 오늘 매서운 입춘 한파…내일 올 겨울 최강 추위
문상진 기자
2020-02-04 16:46

[미디어펜=문상진 기자]절기상 입춘인 4일 오늘날씨는 강한 한파가 몰아치는 날씨가 예보됐다. 내일은 봄의 문턱이지만 올 겨울 최고 한파가 찾아오겠다. 퇴근길을 앞둔 현재 내륙 곳곳에 한파특보와 일부 지역에는 대설특보가 내려졌다. 서울에도 오랜만에 눈발이 날리기 시작했다.


   
날씨예보 오늘 매서운 입춘 한파…내일 올 겨울 최강 추위.
기상청 오늘날씨예보 및 내일날씨예보(일기예보 동네예보 주간날씨 주말날씨 한파특보 대설특보 기상특보)에 따르면 오늘은 기압골의 영향으로 전국이 대체로 흐리겠다. 서울·경기도와 강원영서북부는 구름 많고 눈이 내리는 곳이 있겠다.


서울은 오늘 눈이 약하게 날리다가 기온이 떨어지면서 저녁 사이 눈이 내려 쌓이는 곳이 있겠다. 오늘 중부지방(강원동해안 제외)은 밤(24시)까지 눈이 내리겠다. 전라도와 경상서부내륙은 늦은 밤(21시)부터 내일(5일) 새벽(03시) 사이에, 제주도는 내일 새벽(03시)부터 오후(15시) 사이에 눈 또는 비가 내리는 곳 있겠다.


기상청은 오늘 오후 11시 이후 강원산지, 양구, 평창, 철원, 태백에 한파경보를 발효했다. 세종, 인천(강화), 서울, 경상북도(경북북동산지), 충청북도(청주 제외), 충청남도(계룡, 청양, 금산, 논산, 공주, 천안), 강원도(정선평지, 홍천평지, 인제평지, 횡성, 춘천, 화천, 원주, 영월), 경기도(여주, 성남, 가평, 양평, 광주, 안성, 이천, 용인, 하남, 남양주, 구리, 파주, 의정부, 양주, 고양, 포천, 연천, 동두천, 김포, 과천), 전라북도(무주, 진안)에는 한파주의보가 내려졌다. 내일 아침 제주 산지, 낮에는 울응도와 독도에 대설 예비특보 내려졌다.


내일날씨는 수은주가 곤두박질치면서 올 겨울 들어 최고 추위가 몰려오겠다. 서울 아침 기온이 내일과 모레는 영하 12도선까지 떨어지겠고 찬바람마저 거세 체감추위는 이보다 더 심하겠다.


내일 아침기온은 서울 영하 11도, 인천 수원 세종 영하 10도, 춘천 영하 12도, 강릉 전주 영하 6도, 청주 대전 영하 8도, 광주 영하 4도, 목포 포항 울산 영하 3도, 대구 영하 5도, 부산 영하 1도, 제주 3도로 오늘보다 크게 떨어지겠다. 낮 기온은 서울 인천 영하 4도, 수원 영하 3도, 춘천 청주 영하 1도, 강릉 전주 광주 1도, 세종 대전 0도, 목포 영하 2도, 대구 2도, 포항 울산  3도, 부산 5도, 제주 4도로 예보됐다.


기상청 중기예보(주말예보)에 따르면 기압골의 영향으로 7일은 강원영서에 눈이 내리겠다. 11일 전남과 제주에서 비가 시작되어 12~13일에는 전국 대부분지역에 비가 오겠다. 강원영동은 14일까지 이어지겠다. 그 밖의 날은 고기압의 영향으로 대체로 맑겠습니다. 기온은 7일까지는 평년보다 낮겠으나, 8일부터는 높겠다.


[미디어펜=문상진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