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 봄바람 부나...삼성 부품사 기대감↑
카메라·디스플레이 앞세워 차별성 부각
삼성전기·디스플레이 부품 기술력 조명
조한진 기자
2020-02-12 11:34

[미디어펜=조한진 기자] 삼성전자의 상반기 플래그십 스마트폰 갤럭시S20 시리즈와 갤럭시Z 플립이 공개되면서 삼성 부품사들의 기대감이 올라가고 있다. 특히 이번 신제품이 카메라와 디스플레이에 초점을 맞추면서 삼성전기와 삼성디스플레이의 기술력이 조명받고 있다.


삼성전자는 11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 오브 파인 아트에서 ‘삼성 갤럭시 언팩 2020’을 개최하고 갤럭시S20 시리즈와 갤럭시Z 플립을 발표했다.


   
11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진행된 '삼성 갤럭시 언팩 2020'에 마련된 제품 체험존에서 참가자들이 갤럭신S20 시리즈를 경험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제공


최근 스마트폰 시장에서 5G와 카메라 성능의 중요성이 강조되는 가운데 갤럭시S20의 판매에 청신호가 켜지고 있다.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갤럭시S20 시리즈가 갤럭시S7 시리즈 이후 처음 출시 첫 해 출하량 4000만대를 넘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갤럭시S20 시리즈의 판매가 늘면 부품사들의 실적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다.


우선 갤럭시S20 시리즈는 카메라 기능을 대폭 강화했다. 갤럭시S20는 1200만 화소 메인 카메라와 초광각 카메라, 6400만 화소 망원 카메라로 구성된 트리플 카메라가 탑재됐다. 갤럭시 S20 플러스는 ToF 카메라가 추가된 쿼드 카메라를 장착했다. 갤럭시S20 울트라라는 1억800만 화소 메인 카메라에 4800만화소 망원 카메라가 탑재된다.


특히 갤럭시S20 울트라는 폴디드 렌즈를 적용해 10배 줌으로 촬영을 해도 화질 손상이 없고, 최대 100배 줌 촬영이 가능한 '스페이스 줌'을 지원한다.


시장에서는 갤럭시S20의 카메라모듈 스펙 상향으로 인해 삼성전기가 긍정적인 영향을 받을 것을 판단하고 있다. 삼성전기는 갤럭시S20 시리즈의 모든 모델의 메인 카메라와 망원 카메라 모듈을 공급하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권성률 DB금융투자 연구원은 “삼성전기 카메라 모듈 매출은 올 1분기에 전분기 대비 53% 증가하면서 영업 이익률도 7% 수준으로 크게 개선될 전망”이라고 분석했다.


갤럭시S20 시리즈의 또 하나의 차별점은 디스플레이다. 신제품에는 초당 120개의 화면을 보여주는 120Hz 주사율의 디스플레이를 탑재해 동영상은 물론, 고사양 게임을 매끄러운 화면으로 즐길 수 있다.


삼성전자가 인피니티-O 디스플레이로 정의한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디스플레이는 상단 중앙의 카메라 홀 크기도 전작보다 줄여 디자인 완성도를 업그레이드 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신형 폴더블폰인 ‘갤럭시Z 플립’에는 인피니티 플렉스 디스플레이가 적용됐다. 이 제품은 폴더블 스마트폰 최초로 홀 디스플레이를 탑재해 노치가 없고, 영화관 스크린에 가장 가까운 21.9대9 비율의 디스플레이를 통해 몰입감을 높였다.


갤럭시S20과 갤럭시Z 플립의 디스플레이는 삼성디스플레이가 공급한다. 최근 중국제조사들이 폴더플폰을 잇달아 출시하는 가운데 디스플레이의 신뢰도가 핵심으로 떠오르고 있다.


갤럭시S20과 갤럭시Z 플립 디스플레이의 완성도에 대한 호평이 나오면서 삼성디스플레이의 기술 경쟁력도 더욱 부각될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미디어펜=조한진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