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부회장 “기업 본분은 고용창출·혁신·투자…약속 꼭 지킬 것”
“최선 다해 경제활력 되살리고 국민에게 희망을 줄 방법 찾을 것”
조한진 기자
2020-02-13 19:23

[미디어펜=조한진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기업의 본분은 고용 창출과 혁신, 투자다. 2년 전 약속을 꼭 지키겠다”고 강조했다.


이 부회장은 13일 서울 중구 서울상공회의소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과의 코로나19 대응 경제계 간담회에서 “돌이켜보면 경제가 위기 아닌 적이 없지만, 위기마다 견뎌왔다. 최선을 다해 경제활력을 되살리고 국민에게 희망을 줄 방법을 찾겠다”며 이 같이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오전 서울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경제계 간담회에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인사하고 있다. /


이 자리에서 이 부회장은 고용 창출을 가장 중요한 과제로 꼽으며 본인이 직접 관련 사항을 챙기겠다고 약속했다. 삼성은 지난 2018년 ‘3년간 180조원 신규 투자 및 4만명 직접 채용’ 계획을 밝힌 바 있다.


최근 코로나19 사태에 대해 이 부회장은 “조금 더 미리 준비했어야 했는데 어깨가 무겁다. 지금부터라도 신속하게 극복하겠다”며 “중국은 글로벌 제조업의 핵심이며, 미국과 함께 가장 큰 시장이다. IT산업의 경우 여러 면에서 준비한 것으로 극복하려 해도 현실적 어려움이 있다”고 말했다.


“위기는 항상 있었고 극복할 수 있다”고 다짐한 이 부회장은 협력사의 어려움도 직접 챙기겠다는 뜻을 전했다. 그는 “(삼성전자보다) 협력사의 어려움이 더 크다. 실질적 지원이 일어날 수 있게 세심히 살필 것”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이 남대문 시장을 방문한 것을 TV로 지켜봤다고 한 이 부회장은 “기업도 기업이지만 전통시장, 소상공인, 꽃가게 등이 많은 어려움이 있다. 삼성이 보탬이 될 방안을 챙길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삼성은 전통시장과 화훼농가를 돕고, 국내경기 활성화를 위해 300억원 규모의 온누리상품권 구입과 ‘꽃 소비 늘리기’ 방안을 내놓았다.


한편 이날 간담회가 끝난 뒤 이 부회장은 청와대에 두 가지를 제안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첫 번째로 이 부회장은 “중국에 진출한 우리 기업들 주재원과 그 가족들에게 문재인 대통령께서 영상격려 메시지를 보내줬으면 좋겠다”고 제안했다.


두 번째로 이 부회장은 “내수진작 차원에서 점심을 외부 식당에서 이용하는 것뿐만이 아니라 저녁 회식도 활성화했으면 하는데, 주 52시간에 저촉될지의 우려를 해결해주었으면 한다”고 전했다.



[미디어펜=조한진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