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임운용 환매중단 사태, 대형 증권사 신용도에 악영향"
이원우 기자
2020-02-17 16:24

[미디어펜=이원우 기자]라임자산운용의 사모펀드 환매 중단사태가 국내 대형 증권사들의 신용도에도 악영향을 줄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사진=연합뉴스


나이스신용평가는 17일 발간한 보고서에서 라임자산운용의 사모펀드 환매 중단과 대규모 투자 손실 사태가 국내 대형 증권사들의 사업 위험도를 높이고 신용도에 악영향을 줄 수 있다고 분석했다.


이 보고서는 이번 사태에 대해 “특히 투자은행(IB)과 자산관리 부문을 강화하려 노력하는 대형 증권사의 사업 위험에 부정적 요인으로 작용할 것이며, 불완전판매에 따른 배상금 규모에 따라 수익성에도 부정적 영향을 줄 것”이라면서 "감독 당국은 증권사들이 라임자산운용 펀드를 판매하는 과정에서 개인 투자자들을 대상으로 불완전 판매가 이뤄졌는지 검사할 예정이며, 배상액과 과징금은 판매 규모, 불완전 판매 정도에 따라 다르게 발생할 수 있다"고 부연했다.


아울러 보고서는 "증권사 수익 창출력 근원이 소비자의 신뢰임을 고려하면 신뢰도가 하락하는 사건이 반복되고 평판이 저하되면 현재 높은 수익성을 보이더라도 중기적으로 사업 위험이 증가할 수 있다"고 예상했다.


한편 나이스신평은 라임자산운용 펀드를 판매한 은행들에 대해서는 "은행이 연간 창출 가능한 이익 규모와 자본 규모를 고려하면 이번 라임자산운용 관련 우발적인 손실이 은행의 신용도에 미치는 직접적인 영향은 제한적"이라고 봤다.


[미디어펜=이원우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