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최태원 회장 관련 허위 유튜브 방송 책임 물을 것'
'김용호 연예부장' 유튜브 거론 인물은 김희영 이사장…가세연 내용도 모두 허위
조한진 기자
2020-02-18 09:19

[미디어펜=조한진 기자] SK가 한 유튜브 방송이 지난 16일 최태원 회장과 관련한 허위 방송을 했다며 끝까지 책임을 묻겠다는 뜻을 18일 밝혔다.


최 회장의 법률대리를 맡고 있는 법무법인 ‘원’은 이날 ‘유튜브 김용호 연예부장에 대한 입장’을 통해 “최태원 SK 회장이 지난 7일 모 여성과 저녁 식사를 했다는 '김용호 연예부장'의 16일 유튜브 방송은 명백한 허위 사실임을 분명하게 밝힌다”고 강조했다.


   
서울 광화문 SK서린빌딩/사진=연합뉴스


입장문에 따르면 방송에서 최 회장과 함께 식사한 인물로 거론된 여성은 김희영 티앤씨재단 이사장이다.


최 회장 측은 해당 방송에서 언급한 지난해 12월 5일 가로세로연구소 유튜브 방송 내용 또한 명백한 허위사실이라고 했다. 최 회장이 수감 중 구치소에 라텍스 베개를 배포했다거나, 이혼소송 중 노소영 관장에게 생활비를 지급하지 않았다는 것은 허위라고 전했다.


앞서 최 회장 측은 가세연 방송에 대해 지난 1월 서울중앙지법에 허위사실유포금지가처분 신청을 제기했고, 월 평균 1억 원 규모의 생활비 지급 내역 등 입증자료 등을 모두 법원에 제출했다. 현재 가세연은 12월 5일자 방송을 비공개로 전환한 상황이다.


입장문에서는 “심각한 사생활 침해와 허위사실 유포가 반복되고 있으며, 불순한 목적마저 의심된다”며 “타인의 사생활과 관련하여 ‘아니면 말고’ 식의 무책임하고 악의적인 허위사실 유포는 묵과할 수 있는 수준을 넘어섰다”고 우려를 표명했다.


아울러 최 회장 측은 향후 이와 관련해 가능한 법적 대응을 해, 사실을 바로 잡고 그 책임을 끝까지 묻겠다고 강조했다.



[미디어펜=조한진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