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경 살라리움, 'iF 디자인 어워드' 수상
브랜드 철학을 디자인에 담아 패키징 부문 본상 수상
김영진 차장
2020-02-18 10:30

   
애경산업의 프리미엄 솔트 덴탈케어 브랜드 '살라리움'이 디자인의 우수성을 인정받아 독일 'iF 디자인 어워드 2020'에서 패키징 부문 본상을 수상했다./사진=애경산업


[미디어펜=김영진 기자] 애경산업은 자사 프리미엄 솔트 덴탈케어 브랜드 '살라리움'이 디자인의 우수성을 인정받아 독일 'iF 디자인 어워드 2020'에서 패키징 부문 본상을 수상했다고 18일 전했다.


살라리움은 소금의 어원이자 라틴어로 봉급을 뜻하는 샐러리에서 유래한 명칭으로 소금이 고대 로마시대부터 화폐로 사용된 점에 착안해 귀한 소금의 가치를 치약에 담은 프리미엄 솔트 덴탈케어 브랜드이다.


살라리움은 브랜드만의 프리미엄 철학을 패키지 디자인으로 구현해 브랜드 정체성을 명확히 보여줬다는 평가를 받았다. 살라리움은 순수 소금 결정체 모양을 육각형의 브랜드 로고로 형상화했으며 제품에 사용된 프리미엄 소금의 원산지인 프랑스 게랑드, 잉글랜드 말돈, 안데스 등 지역의 특징을 디자인으로 담았다. 


특히 소금의 텍스처를 패브릭 소재의 제품 상자로 고급스럽게 형상화한 점도 수상의 이유로 꼽혔다.


살라리움 관계자는 "살라리움의 브랜드 철학을 제품과 디자인으로 구현하고자 노력해 좋은 결과를 얻게 된 것 같다"며 "앞으로도 프리미엄 솔트 덴탈케어 브랜드 '살라리움'의 진정성을 전하기 위해 소비자와 적극적으로 소통하겠다"고 수상 소감을 전했다.



[미디어펜=김영진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