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이성 상실한 문빠, 적반하장 따로 없어"
심재철 "민주당, 이성 상실한 문빠들 눈치 봐"

"친문 '팩트체커' 앱 이용해 보수 유튜브 집중 신고"
손혜정 기자
2020-02-18 10:40

[미디어펜=손혜정 기자]심재철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18일 일부 친문 친여권 성향 지지자들에 대해 "적반하장이 따로없다"며 "이성 상실한 문빠"라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심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통합당의 첫 원내대책회의를 열고 "더불어민주당이 임미리 교수를 고발했다가 비난 세례가 쏟아지자 철회한 모습은 여전히 한심하다"며 "문재인 대통령과 민주당 골수지지층인 소위 '문빠' 행태는 더욱 가관"이라고 말했다.


그는 "친문친위대는 임 교수에 대해 무차별적인 신상털기를 하며 고발하고 있다"며 "민주당 지도부가 임 교수에게 사과하지 않는 것은 이처럼 이성을 상실한 문빠들 눈치를 보기 때문"이라고 비판했다.


   
심재철 통합당 원내대표./사진=미래통합당

또 최근 문 대통령이 충남아산 전통시장을 방문했을 당시 "(경기가)거지 같다"고 토로한 한 상인이 문 대통령 지지층으로부터 비산 공세를 받고 있는 것과 관련해선 "장사가 안 된다고 솔직하게 말한 상인에게 문빠들이 벌떼처럼 달려들어 온갖 신상털이, 욕설을 퍼붓고 있다"고 날을 세웠다.


이어 "문 대통령의 잘못된 정책 때문에 먹고살기 힘들게 됐는데 대통령 지지층은 상인에게 욕만 해댄다"며 "적반하장도 유분수가 따로없다. 민주당의 오만, 문빠들의 이성 상실을 바라보는 국민 마음 속에는 정권심판론만 불타오를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아울러 심 원내대표는 최근 애플리케이션(앱) 마켓에 등장한 '보수 유튜브 채널' 영상을 한꺼번에 자동신고하고 댓글까지 달 수 있는 모바일 앱 '팩트체커'에 대해서도 강력 비판했다.


그는 "좌파들이 이 앱을 확산시킨다고 한다. 자유우파 유튜브 재갈 물리는 좌파의 의도는 분명하다"며 "총선 앞두고 여론조작을 하겠다는 것이다. 제2의 드루킹 음모에 다름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친문 친여권 성향 지지자들 중심으로 확산되는 '팩트체커'라는 앱은 유튜브 여론조작에 특화돼있는 것 같다. 온라인상 여론조작은 국민의 민주적 판단을 흐리는 중대한 범죄행위"라며 "문 대통령 측근 김경수 경남지사가 법정구속까지 됐는데도 좌파는 총선 앞두고 음모를 꾸미고 있다"고 말했다.


심 원내대표는 "검찰, 경찰,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촉구한다"며 "팩트체커 앱을 누가 어떤 의도로 만들어 확산시키고 있는지 선거법 위반 여부를 확인하고 제대로 된 대응조치를 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이 '팩트체커' 앱에 대한 성토가 계속 이어졌다. 박완수 사무총장도 "노란딱지를 통해서 보수 유튜버 언론 검열이 자행되는 제2의 드루킹 사례"라며 "신고대상으로 결정한 유뷰트 채널이 미래통합당 공식 유튜브 '오른소리'를 비롯해서 보수 유튜브 채널에 집중돼 있다"고 지적했다.


박 사무총장은 "총선 관련 영상을 집중 신고하고 온라인 피해를 더하고 있다"며 "조직적 활동으로 악용되고 있는 바, 당국의 조사와 조치가 시급하다. 인터넷 댓글로 대선에 개입한 드루킹 재판이 지난 이 시점에서 버젓이 등장한 것에 경악을 금할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국회에서도 반드시 진상을 규명해야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미디어펜=손혜정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