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건설, '쌍용 더 플래티넘 서울역' 21일 분양
사이버 견본주택 대체 운영…오피스텔 576실 공급
유진의 기자
2020-02-18 11:53

   
플래티넘 서울역 조감도./사진=쌍용건설

[미디어펜=유진의 기자]쌍용건설이 오는 21일 오피스텔 ‘쌍용 더 플래티넘 서울역’의 견본주택을 열고 본격적인 분양에 들어갈 예정이라고 18일 밝혔다.


서울시 중구 중림동 363번지에 들어서는 해당 오피스텔은 지하 7층~지상 22층 1개 동 규모에 전용면적 17~32㎡의 오피스텔 576실로 전 호실이 복층으로 설계된다.  


현재 지하철 1호선과 4호선, 경의중앙선, 공항철도, KTX 등을 이용할 수 있는 서울역과 2호선, 5호선이 지나가는 충정로역 사이에 위치해 이른바 '펜타역세권'을 누릴 수 있다. 향후 GTX-A(2023년 개통 예정)와 GTX-B(예비타당성조사 통과), 신안산선(2단계 연장)까지 연결되면 교통여건이 더 개선될 전망이다.


순화동 서소문빌딩 재건축이 완료되면 삼성그룹 금융계열사들이 속속 입주해 인근 종합병원과 호텔, 대학, 관공서 등 배후수요를 갖추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 연면적 약 4만6000여㎡ 규모의 복합문화공간으로 탈바꿈한 서소문역사공원과 서울의 관광명소로 떠오른 ‘서울로 7017’(구 서울역 고가도로) 등 생활 인프라도 갖췄다.


쌍용건설 관계자는 "서울 중심업무지구의 오피스텔은 풍부한 임차수요를 갖춘 희소성 높은 상품"이라며 “아파트와 달리 청약가점과 관계가 없고, 분양가상한제 등 정부의 규제에서도 자유롭다"고 말했다.


한편, 쌍용건설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사이버 견본주택을 운영한다. 오프라인 견본주택은 매일 방역을 실시하고 입구에 열 감지기를 설치해 발열 의심자 출입을 제한하는 동시에 응급환자를 위한 긴급 의료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미디어펜=유진의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