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JA, 2020 올해의 차 기아차 K5 '2관왕'
기아차 K5, 올해의 차 대상과 올해의 디자인 동시 수상 영예
올해의 수입차에 BMW 뉴 3시리즈, 올해의 SUV는 BMW 뉴 X7 차지
김태우 기자
2020-02-20 19:00

[미디어펜=김태우 기자] 기아자동차의 중형 세단 K5가 한국자동차기자협회(KAJA)가 뽑은 '2020 올해의 차' 대상과 올해의 디자인에 선정되는 등 2관왕의 영예를 안았다.


KAJA는 20일 서울 서초구 반포 세빛섬 2층 컨벤션홀에서 올해의 차 시상식을 진행했다. 


이날 행사에는 유정열 산업통상자원부 산업정책실장을 비롯해 류도정 한국교통안전공단 자동차안전연구원 원장, 김태년 한국자동차산업협회 운영위원장, 박한우 기아자동차 사장, 이상국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세일즈 부문 총괄 부사장, 볼프강 하커(Dr. Wolfgang Hacker) BMW코리아 마케팅 총괄 전무 등 국내 완성차와 수입차 임직원, 협회 기자 등 200여명이 참석했다. 


   
기아자동차 3세대 신형 K5. /사진=미디어펜


올해의 차 선정을 위한 최종심사에서는 자동차 특성과 소비자의 구매 의도 관점에서 △내/외관 디자인 △성능 및 품질 △안전 및 편의사양 △조작 편의성 △연비 및 유지 관리△차량 가격 △구매 의향 등 10개의 평가지표를 활용했으며, K5가 종합 만족도 부문에서 81.59점(100점 만점)을 얻어 올해의 차 대상과 올해의 디자인에 등극했다.


한국자동차기자협회는 안전, 환경, 편의 등 고객 가치 제고를 위해 자동차 기업들이 개발한 혁신 기술을 신차에 대거 적용하고 있는 최근의 흐름을 올해의 차 시상 부문에 반영, 올해의 이노베이션(혁신기술상)을 신설했다. 


협회는 첫 주인공으로 현대자동차의 디지털 키를 선정했다. 현대 디지털 키는 자동차와 스마트폰을 연결하는 커텍티드 기술로, 자동차 키 없이도 차량 출입, 시동, 주행이 가능하다.


올해의 수입차에는 BMW 뉴 3시리즈가, 올해의 SUV에는 BMW 뉴 X7이 각각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올해의 그린카에는 더 뉴 메르세데스-벤츠 EQC, 올해의 퍼포먼스에는 더 뉴 메르세데스-AMG GT 4-도어 쿠페가 영광의 주인공이 됐다.


올해의 차 선정위원회 이승용 위원장은 "2019년 한 해 동안 출시된 신차와 부분변경 모델 중 300대 이상 판매된 차량을 대상으로, 세 차례에 걸쳐 공정하고 엄격한 심사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어 "지난 13일 한국교통안전공단 자동차안전연구원내 △고속주회로 △조향성능로 △특수내구로 △K-CITY 등 주요 시험로에서 평가를 진행하는 등 그 어느 때보다 철저한 평가와 검증의 과정이 있었다"며 올해의 차 선정과정을 설명했다.


지난 2월 13일 열린 2020 올해의 차 최종심사에서는 기아자동차, 메르세데스-벤츠, 볼보자동차, BMW, 포르쉐, 현대자동차 등 6개 브랜드 18차종의 신차가 치열하게 경합한 바 있다.


한편, 한국자동차기자협회는 국내 유수의 일간 신문, 방송, 통신사, 온라인, 자동차 전문지 등 54개 언론사가 회원사이며, 회원사 소속 기자 200여 명이 활동하고 있다.


한국자동차기자협회는 자동차 산업 발전에 기여하는 언론의 창달, 올바른 자동차 문화 정착 유도, 자동차 기자들의 자질 향상과 회원 상호간 친목 도모를 목적으로, 지난 2010년 8월 12일 설립됐으며, 2013년 12월 12일 산업통상자원부로부터 사단법인 인가를 받았다. 한국자동차기자협회는 매년 대한민국 최고의 자동차를 뽑는 COTY 시상식을 진행하고 있다.



[미디어펜=김태우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